본문 바로가기

한국프로야구

(9)
2013 프로야구 9구단 시즌 초반 성적에 대한 분석. 프로야구 개막한지가 한달이 다 되어가네요. 시즌 초의 예상과 현재 성적에 대한 초반 평가를 해보고자 합니다. 제가 예상했던 2013시즌 순위와 각팀의 평가 전체 글은 http://godlessjm.tistory.com/1807 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예상 순위는 삼성 두산 KIA / SK / 롯데 넥센 LG / 한화 NC 순이였습니다. 현재 순위 순위구단경기승패무승률연속KIA1712410.7503승넥센2013700.6501패삼성1711600.6473승두산1710610.6251승LG1810800.5562패롯데178810.5002승SK1871100.3894패한화1841400.2221승NC1831410.1766패 삼성 라이온즈 우승의 조건 : 외국인 투수가 최소한 평타를 해준다. 예상 순위 1위 현재 순위 3..
"더욱" 치열해진 프로야구 2위싸움.. 탈꼴지 싸움. 프로야구 순위싸움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미래를 예측하는건 정말 어렵구나 싶습니다. 7월 초에 글(재편된 프로야구 순위싸움)을 올리때만해도 이런 순위를 예상하지 못했었습니다. 7월 1일자 순위 당시에는 1. 삼성 KIA SK 3강의 치열한 싸움을 예상했었습니다. 헌데 꾸역꾸역버티던 KIA가 선수들의 계속된 부상에 어려움을 겪게됩니다. SK는 프런트의 막장질로 팀이 흔들리고 있죠. 반면 삼성은 별다른 위기 없이 1위를 고수하게 됩니다. 2. 롯데보다는 두산이 LG를 위협할 상대로 예상했었습니다. 두산의 선발진이 나름 훌륭했고, 롯데는 중심을 전혀 잡지 못했으니까요. 헌데. 롯데의 선발과 불펜 타선이 급상승세를 타면서 분위기가 반전됩니다. 한마디로 투타의 안정화가 이뤄지니 미친듯한 상승세를 탄것이죠. ..
고원준 QS, 황재균 만루홈런.. 송신영 세이브.. 넥센은 졌다. 넥센 미래의 에이스(가 될뻔 했던) 고원준은 QS를 기록했고, 넥센 미래의 중심타자(가 될뻔 했던) 황재균은 결정적인 만루홈런을 넥센 현재 핵심 불펜(이였던) 송신영은 위기의 순간 팀을 구해내며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들의 활약으로 소속팀은은 4위를 유지했다.. 넥센은 졌다. KIA 트레비스는 초반 4점의 리드에도 불구하고 점수를 야금 야금 까먹으며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되고 말았습니다. 4이닝 3실점, 하지만 손영민, 심동섭 두선수가 남은 5이닝을 단 2피안타, 1볼넷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으며 팀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1회 4득점이후 침묵하던 타선도 8회 나지완 안치홍 김주형의 역속 적시타로 4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보였습니다. 두산은 이용찬이 1회 4실점이후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
윤석민 7이닝 무실점 호투, 시즌 3승 달성 5월 10일(화) 프로야구 결과 잠실 : 한화 - LG 한화 선발 안승민은 6회까지 2실점의 호투를 합니다. 최진행은 3연타수 연속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7회 연속 3안타로 1실점후 강판되었고, 뒤를 이어 등판한 송창식, 윤근영은 6점을 더 허용합니다. 그렇게 한화는 패했고, LG는 역전승을 거두었습니다. 잠실 3홈런은 김동주, 페타지니에 이어 통산 3번째 기록이고, 원정팀 소속으로는 사상 최초입니다. 임찬규는 3.1이닝 1실점의 호투로 시즌 2승째를 올렸습니다. 광주 : 두산 - KIA KIA는 선발 윤석민이 7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를 손영민이 남은 2이닝을 퍼펙트 막아내며 두산을 2:0으로 제압했습니다. 두산 선발 니퍼트는 6이닝 1실점의 뛰어난 활약을 보였지만 시즌 첫 패배를 기록하고 ..
LG 트윈스 2위 등극! 5월 6일(금) 프로야구 결과 문학 : KIA - SK - 7안타 8볼넷을 얻고도 1득점밖에 올리지 못한건 KIA 잘못이 아닙니다. SK를 만나믄 팀은 으레 그렇게 되지요 - 트레비스는 6.2이닝 3피안타 4볼넷 7삼진 2실점의 호투를 하고도 패전을 기록합니다. - KIA의 소득이라면 이승호(38개) 정우람(44개)이 많은 공을 던졌다는 것입니다. - KIA의 안타까운 점이라면 그럼에도 SK에는 전병두와 또한명의 이승호가 더 있다는 겁니다. 대구 : LG - 삼성 - LG 타선의 파괴력은 정말 대단하군요. 초반 3점을 내주고 가볍게 뒤집는 능력이란 LG가 많이 강해지긴 했네요 선발이 무너지고도 역전한 이후 경기를 지켜내는 능력또한 LG의 성장세를 느끼게 해줍니다. - LG 타선의 파괴력에 모두들 넋을 잃..
나란히 QS를 기록한 장원삼과 양현종 4월 30일(토) 프로야구 대구 : 한화 - 삼성 시즌 첫 대결에서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던 삼성이 2차전에서는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며 한화를 제압했습니다. 시즌 첫 출전이였던 선발 장원삼선수는 이여상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1점을 실점했을뿐 6이닝 1실점의 QS를 기록하며 승리를 거두는데 성공했습니다. 한화는 선발 장민제선수가 호투를 했지만 삽질을 거듭하던 가코선수에게 시즌 첫 홈런을 선물하며 동점을 허용하고 맙니다. 장민제를 구원한 유원상은 4회와 5회는 잘막았지만 6회 안타 도루 안타로 실점을 하며 결승점을 헌납했습니다. 한점차의 상항이였기에 경기를 포기할 수 없었던 한화는 박정진, 정재원을 모두 투입하며 실점을 막고 역전을 노렸습니다만 8회 등판한 윤규진이 볼넷 신공을 벌이며 결국 좌초하고 말았습니..
SK의 벽을 완벽히 넘지 못한 LG.. 4월 21일(목) 프로야구 * 대구 : KIA - 삼성 * 1:1동점이던 3회말. 삼성 조영훈이 3타점 2루타를 기록하며 균형을 깨버립니다. KIA는 이범호의 홈런과 상대 실책으로 한점을 추가하며 1점차까지 점수차를 좁히지만 1점은 끝내 극복하지 못합니다. 삼성은 권오준 권혁 정현역 오승환등 삼성이 자랑하는 불펜을 총 동원하며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마무리 오승환은 5세이브째를 올렸습니다. * 문학 : LG - SK * 시즌 초반 상승세일때 SK를 만나 매번 완패를 당하며 추락했던 LG는 이번 시리즈에서도 첫 경기 역전패를 당하며 우울하게 출발했습니다. 2번째 경기에서도 초반 리드를 극복하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 수년간의 악몽을 반복하는것 아닌가 했지만 결국 승리를 따내며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줬었습니다..
SK 와이번스 개막 3연승 ! 4월 5일(화) 프로야구 대전 : 한화 - KIA 한화는 역시 KIA의 상대가 되지 못했습니다. KIA 로페즈는 8이닝 1실점의 호투로 2009년의 모습을 재현할 기세입니다. 이글스는 KIA 하위타선을 상대로 볼넷 홈런 안타 안타를 연이어 쳐맞으며 자멸했습니다. 안타 14개 볼넷 12개를 허용하고 5안타 3볼넷을 얻어서 이기겠다는건 도둑놈 심보죠 이글스 타선은 3경기에서 4점을 얻는데 그치고 있습니다. 4점중 2점은 홈런이고, 1점은 희생플라이 득점 , 적시타는 1점에 불과합니다. 2개의 홈런중 1개, 희생플라이 타점, 적시타를 처낸 선수는 같은선수입니다. 최진행.. 최진행은 팀의 4점중 3점을 만들어냈다. 최진행과 아이들.. 최진행이 벌써부터 불쌍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더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