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1차지명이 부활하면서 고등학교 배분이 새로운 문제로 떠올랐죠.

    KBO에서는 이것저것 따지는게 귀찮았는지 그냥 고교수를 구단수로 나눠서 배정해버렸습니다.


    한구단이 5개의 고교를 배정받게 되는데 연고지역의 고교를 우선 배정합니다.

    해당 도시에서 5개 고교를 충족치 못하면 광역 연고로 넘어가고 그래도 안되면 연고 배정이후 남은 고교를 추첨을 통해 배정합니다.

    삼성, NC는 대구 경북, 경남 지역에서 5개 고교를 배정받지 못해서 추가로 강릉, 전북지역의 고교를 배정 받았습니다. 

    그리고 남은 고교는 추첨을 통해서 배정했습니다. 삼성, KIA, NC, KT, 서울 연합에 1팀이 추가 배정되었습니다.


    구단도시+광역추첨/선정 학교
    삼성경북고, 대구고, 상원고, 포철공고강릉고, 설악고
    SK동산고, 인천고, 제물포고, 야탑고, 인창고 
    롯데개성고, 경남고, 부경고, 부산고, 부산공고 
    KIA광주제일고, 동성고, 진흥고, 순천효천고, 화순고인상고
    한화대전고, 공주고, 천안북일고, 세광고, 청주고 
    NC마산고, 용마고, 김해고, 울산공고군산상고, 전주고
    KT유신고, 장안고, 부천고, 안산공고, 충훈고소래고
    두산, LG,
    넥센
    경기고, 경동고, 덕수고, 배명고, 배재고
    서울고, 선린인터넷고, 성남고, 신일고
    장충고, 중앙고, 청원고, 충암고, 휘문고
    제주고, 원주고


    그런데 이번 고교 배정은 문제가 있습니다. 


    각 지역의 고교마다 전력이 같지가 않습니다.앞으로 구단에서 지원해서 전력을 업시키면 되는것 아니냐고 반문할 수 있는데 당장 올해부터 1차지명이 시작되죠. 전력을 올리는것도 최소 수년간의 시간을 필요할겁니다. 프로야구 전면드레프트가 폐지되고 1차 지명이 부활하는데 5년밖에 걸리지 않았죠.

    앞으로 규정이 또 어떤식으로 변할지 모르는데.. 키워서 뽑으라고 하는건 정말 무성의한 조치입니다. 


    또한 선수의 육성에도 선수가 필요합니다. 인구가 많은 지역이 분명 유리할 수 밖에 없죠. 그런면에서 1천만명의 인구를 가진 서울은 타지역을 압도합니다. 

    서울은 인구뿐 아니라 전국의 인재가 몰린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죠. 서울 집중화 현상은 교육 경제 문화 사회를 가리지 않잖아요? 


    사정이 이러한데 일률적으로 고교 숫자를 나눠 배분하는건 분명 문제가 있죠. 

    이 문제는 전국의 고교를 드래프트 방식으로 나누는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것을 감안하면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진짜 문제는 서울 연합에 있죠. 같은 서울 지역 구단이라고 서울을 연합으로 묶어 지명을 하는건 정말 큰 문제를 야기시킬 여지가 있습니다.

    서울 지역도 다른 지역처럼 구단을 5개씩 나눴다면, 특정 고교에 우수한 선수가 2명 나왔을 경우 1명은 2차 드래프트에 나오게 됩니다.

    그런데 현재의 경우는 두 선수 모두 1차 지명될 여지가 있죠. 


    다른 구단이 5개 고교중 1등 선수를 뽑는다면 서울 구단은 17개팀중에서 1~3등을 봅는겁니다. 특정 고등학교 3등이 다른 16개고교 1등보다 우수할 수 있다는것을 감안하면 서울 연합을 용인해서는 안될겁니다. 올바른 배정이 되려면 서울 지역도 5개 고교씩 나눠서 배정하는것이 맞습니다. 안그래도 서울 지역에 인재가 몰리는 형편인데 서울 연합까지 용인된다면 서울 지역 구단은 더욱 유리할 수 밖에 없죠. 


    서울 연합을 고집한다면 고교 숫자를 줄여서 배정해야됩니다. 그런데 제주, 원주고까지 배정했으니 .. 

    다른 구단들이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저걸 용인했는지 알 수 없네요. 


    1차 지명 배정 진짜 문제 많습니다. 


    Posted by 새벽두시
    • 대구두산
      2013.08.24 10:44

      대구고선수들이
      요새는두산에안가니까
      너무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