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이후 고작 한경기. 

    하지만 그 한경기의 상황이 참 묘합니다. 


    처음 김상현과 송은범이 트레이드 되었을때 타이거즈가 많이 유리한 트레이드라고 생각했습니다.

    타이거즈는 외야 자원이 풍부해서 김상현의 공백 걱정은 없을거라고 봤고. 송은범은 KIA의 약점을 메꿀거라고 생각했죠.

    반면 SK는 김상현이 도움이 되긴하겠지만 09시즌만큼의 활약이 아니라면 큰 효과를 보기 힘들지 않겠냐는 생각이였고.

    또한 송은범의 공백이 크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트레이드 이후 첫 경기에서 김상현은 09시즌을 재현하는듯한 맹활약을 펼쳤고, 

    김상현의 효과라고만을 이야기할 수 없지만 SK 타선도 폭발했죠. 

    반면 타이거즈는 김상현의 공백이라고만은 할 수 없지만 타선이 단 2안타에 그치면서 완봉패를 당하고 맙니다. 


    SK 김상현이 09시즌에 버금가는 리바운딩을 해준다면 SK는 원하는것을 확실하게 얻은셈이 됩니다. 

    송은범의 공백만 잘 메꿔주면 되는것이죠.

    타이거즈는 불펜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타선이 식어버린다면 그 만큼의 효과를 보기는 힘들것입니다. 


    물론 이제 한경기일 뿐입니다. 

    불펜의 문제는 시간이 지나봐야 확실히 느낄 수 있는것일테고요.


    최선의 라인업이라도 기복이 있는게 타선이니 어제의 경기 결과를 김상현의 공백만으로 설명하기는 어렵다고 할 수 있죠. 

    KIA타선은 김상현외에도 신종길이 빠져있었으니까요. 


    타선은 침묵했지만 신승현이 2.1이닝 2피안타 3볼넷 3삼진 무실점으로 나름 호투했다는 위안을 받은 경기이기도 했습니다.

    트레이드가 송은범, 김상현에 치우쳐있지만 전해수, 신승현의 활약에 따라서 성패가 완전히 달라질 수 도 있는 부분이죠.

    송은범 신승현으로 불펜진이 단단해진다면 설사 타선이 다소 약해지고, 김상현의 활약을 바라보더라도 참아볼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송은범은 아직 시작도 안한 상황이기도 하고요. 물론 진해수도 그렇긴하지만요.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