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4위를 지키다.


    KCC는 2위 KGC와 6경기까지 벌어져있던 터라 4강 직행이 어려워진 상황이고요. 중간에 3위 KT까지 있죠. 전자랜드도 7위 LG에 7경기차로 앞서있는 상황이여서 6강 플레이오프 진출에는 무리가 없는 상황이였습니다. 

    하지만 6강 플레이오프 대진을 생각한다면 쉽게 양보할 수 없었던 경기였습니다.

    KCC가 KT를 끌어내리고 3위를 차지한다면 모비스를 상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KCC는 전자랜드와 모비스 모두에게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매경기 5점이내의 승부를 펼치는 전자랜드 보다는 10여점차의 대승을 거두는 모비스와 만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할 겁니다.

    전자랜드도 3위를 포기하기는 아쉬운 상황이였죠. 오늘 경기전까지 3위 KT와 승차는 3.5경기차였죠. 만약 KT가 패하고 전랜이 이겼다면 2.5경기차까지 줄어들었을 겁니다. 

    3위는 4강에 오르더라도 동부를 만나지 않는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전자랜드 , KCC 모두 동부에 시즌 1승 4패로 밀려있는 상황이죠. 반면 KGC와의 대결에서는 전자랜드는 3승 2패로 앞서있고, KCC는 2승 3패로 뒤져있지만 동부와의 상대전 보다는 낫습니다. 

    치열했던 승부

    그래서 그랬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쨋든 두팀의 대결은 정말 치열했습니다.

    1쿼터는 심슨의 9득점을 필두로 하승진 정민수등이 고른 득점을 올린 KCC가 신기성이 10득점을 올리며 분전한 전자랜드에서 6점을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2쿼터 전자랜드가 문태종, 주태수(2쿼터 각 6득점)의 활약으로 김태홍선수가 9득점을 올림 분전한 KCC와의 점수차를 3점차로 좁혔지만, 심슨(7득점) 전태풍, 추승균(5득점)등 선수 전원이 고른 득점을 올린 KCC가 3쿼터 다시 점수차를 6점차까지 벌렸습니다.경기는 쿼터별로 선수들의 모두 고른 득점을 올린 팀이 유리한 방향으로 계속 흘러갔죠. 4쿼터 역시 마찬가지 허버트힐(7득점) 이현호(6득점) 문태종, 신기성(5득점)등 6명의 선수가 득점을 올린 전자랜드가 하승진, 전태풍, 심슨 3명의 선수에게 득점이 집중된 KCC를 상대로 동점을 만들어내며 두팀은 연장에 돌입하게 됩니다. KCC는 경기 내내 리드를 잡아가며 승리를 따내는듯했지만 4쿼터에 집중력 부재를 드러내며 결국 동점을 허용 연장전을 치루게 되었습니다.

    연장에서는 정규쿼터와 다르게 심슨, 추승균 단 2명의 선수만 득점을 올린 KCC가 문태종 힐 신기성 강혁등 4명이 득점을 올린 전자랜드를 1점차로 앞서며 경기를 마무리하게됩니다. KCC는 연장 중반 신기성, 문태종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하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추승균의 동점 3점포와 1.4초를 남기고 얻은 심스가 얻은 자유투중 1개를 성공하면서 힘겨운 승리를 따네게 됩니다.

    추승균

    그도 나이를 먹는지.. 올시즌 그의 평균득점은 데뷔이후 가장 낮은 7.6점에 불과합니다.
    출장시간도 데뷔이후 가장 낮은 23분대이죠. 이번 경기에서도 2점슛 성공률이 33%(3/9)에 그치며 부진했습니다. 하지만 2개의 3점슛은 모두 성공했고, 그중에 하나는 연장 막판에 터진 동점 3점슛으로 이날 경기의 승패를 좌우한 결정적인 득점이였습니다. 비록 결승점은 아니였지만 추승균의 동점 3점포가 있었기에 심스의 자유투가 결승 득점이 될 수 있었던것이죠

    하승진

    15득점에 18리바운드로 나쁘지는 않은 성적입니다.
    18개의 리바운드중 공격리바운드만 무려 10개나 잡아낸점은 정말 대단했죠.
    자유투도 10개중 7개나 성공하며 집중력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허나 12개의 야투중 단 4개만 성공시킨점을 실망스런 부분이네요
    하승진의 시즌 필드골 성공률은 55%정도인데요..
    지난 3년간 필드골 성공률이 65%대였다는것을 감안하면 좀 더 슛 성공률을 높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하승진의 공격력 강화가 KCC의 플레이오프 성적을 좌우하겠죠.

    신기성

    팀은 아쉽게 패했지만 신기성선수는 올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였습니다.
    그가 기록한 22득점은 올시즌 그의 최다 득점 기록입니다.
    올시즌 그의 최고 득점은 지난해 11월 19일 삼성전에서 기록한 19득점이였습니다.
    또한 두자리수 득점은 올 1월 1일 LG전 12득점 이후 처음이네요
    또한 6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12월 14일 모비스전(5개)이후 처음으로 5개 이상의 어시스트를 기록했습니다.

    전자랜드는 문태종, 허버트힐 조합이 강력하지만 가드진이 열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신기성, 강대협, 강혁등 이름있는 선수들이 있지만 성적은 신통치 않죠.
    팀 어시스트 1위 선수가 문태종이라면 너무 심각한거 아닙니까?

    가드진의 분전이 필요한 전자랜드 되겠습니다.


    KCC는 힘겹게 전자랜드를 잡아냈지만 KT 역시 연장전 끝에 SK에 승리하면서 두팀의 승차는 2.5경기차를 그대로 유지하게 되었습니다. 승리했다면 공동 4위가 될 수 있었지만 경기에 패한 전랜과 KCC의 승차는 2경기로 다시 벌어졌고. 전자랜드와 모비스의 승차는 2.5경기차로 좁혀졌네요.



    Posted by 새벽두시
    • Favicon of http://kingo.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2.02.11 11:29 신고

      어제 이거 보는데 손에 땀이 다 나더군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12.02.11 21:59 신고

        추승균의 마지막 3점슛때는 소름이 쫙~ 돋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