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민의 쾌투와 차일목의 공수에 걸친 맹활약으로 KIA가 중요한 1차전을 먼저잡아냈습니다.

    윤석민, 차일목 배터리 북치고 장구치고..

    윤석민선수는 9이닝 3피안타 3사사구 1실점의 완투승을 거두었고, 차일목선수는 수비에서 3번이나 상대 도루를 저지하는 활약을 보였고, 1-0 박빙의 리드 상황이던 9회초 만루 홈런을 터트리며 승부를 결정지어 버렸습니다. 9회말 윤석민선수가 솔로홈런을 허용했기에 9회초 차일목선수의 홈런은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습니다.

    윤석민선수는 8회까지 단 2피안타 2볼넷만을 허용하는 완벽한 피칭은 선보였습니다.
    1회 선두타자 정근우선수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차일목선수가 정근우선수의 도루를 저지합니다.
    2회 2사후 박진만선수는 볼넷으로 출루시키지만 역시 차일목선수가 박진만선수의 도루를 저지하죠 
    3회부터 6회 2사후 안치홍선수의 실책이 나오기전까지 11명의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완벽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7회에는 박재상선수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는듯했지만 최정선수의 번트가 5-6-1 더블플레이로 처리되면서 위기를 넘깁니다. 8회에도 삼자범퇴

    차일목선수의 만루홈런으로 5-0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 등판한 9회말 선두타자 최동수선수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첫 실점을하고 , 정근우선수를 2루수 안치홍선수의 실책으로, 박재상선수를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무사 1, 2루의 위기를 맞지만 최정선수는 내야 뜬공으로 처리한후, 안치용선수를 삼진, 도루하던 박재상선수를 차일목선수가 2루에서 잡아내며 경기를 마무리 시켜버립니다.


    윤석민의 9이닝 완투, 차일목의 3개 도루 저지, 만루홈런으로 경기는 끝났습니다. 투수가 1명 적은데다 불펜의 무게감에서 밀리는 KIA는 윤석민의 완투에 투수 운영에 좀더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쉬운 최정의 타격.. 소모된 불펜진..

    SK는 1회 정근우선수의 도루 실패때부터 일이 꼬이기 시작하더니, 윤석민선수에게 완벽히 끌려가며 패배를 당하고 말았네요. 하지만 SK 기회는 있었습니다. 김광현 정대현 정우람으로 이어지는 투수진이 선전하며 1점차를 유지하고 있었으니까요. 기회도 있었습니다.  7회 무사 1루와 9회 무사 1, 2루의 찬스가 왔죠.
    하지만 이 두번의 찬스는 모두 한명의 선수에 의해 무산되었는데요 바로 최정선수였습니다.
    7회에는 1점차의 상황이였기에 번트를 성공했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는데요, 더블플레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나왔죠. 9회 무사 1, 2루 상황에서는 초구를 공략 내야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흐름이 끊어져버렸습니다.

    게다가 SK는 불펜 핵심 정대현(27개) 정우람(21개)을 모두 기용했습니니다.
    20개정도의 투구로는 2차전 투입이 불가한것은 아니지만 피로도는 쌓일것이고 결국 문제를 드러낼 수 있습니다.
    포스트시즌은 단기전이지만 포기할 수 있는 경기가 없죠. 매경기가 사실상 결승이니까요.
    또한 마무리 엄정욱선수가 만루홈런을 허용한점도 불안요소입니다.
    차일목선수가 잘 쳤다는 평가를 내린다고 하더라도 마무리의 피홈런은 불안함을 감출 수가 없죠.

    김광현의 이른 교체?

    선발 김광현선수가 1실점하며 잘던지고 있었는데 5회에 내린것은 너무 빠른 교체가 아니였나라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그가 올시즌 내내 정상적인 투구를 했던 투수가 아니였다는 점에서 투구수 88개에서의 교체는 나쁘지는 않았다고 봅니다. 물론 투구수 관리를 잘해서 좀더 길게 던져줬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겠지만요.
    경기는 패했지만 김광현선수를 교체한 이 장면은 이만수감독의 결단이 옳았다고 보여집니다.

    2차전 선발 투수

    구장

    선발
    투수

    2011 성적

    2011 상대 성적

    원정

    경기

    방어율

    경기

    방어율

    문학

    SK

    송은범

    38

    8

    8

    1

    3.43

    4

    -

    3

    1

    2.38

    KIA

    로페즈

    26

    11

    9

    1

    3.98

    5

    1

    2

    1

    2.79


    SK는 송은범, KIA는 로페즈 선수를 내세웠습니다.
    시즌 중반이후 불펜에서 활약했던 송은범선수를 선발로 내세운건 선발감이 없었다고 볼 수도 있을듯합니다.
    글로버가 어깨부상으로 엔트리에서 탈락했고, 잘해주던 고든선수도 시즌 막판에는 부진했으니까요.
    물론 송은범번수는 선발로도 충분히 활약을 해줄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에 문제는 없습니다. 
    잘던져주면서 이닝까지 먹어줄 수 있다면 금상 첨화겠죠. 

    KIA는 SK전에 강했떤 서재응, 양현종선수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부상을 후반기를 사실상 다 날려버렸던 로페즈선수를 기용했습니다. 정상적인 로페즈라면 당연한 기용인데요, 부상이후 후반기에 너무 좋지 못한것이 불안 요소입니다. 그럼에도 로페즈를 기용했다는것은 로페즈에 대한 믿음이 크기 때문일까나요? ..
    뭐 불펜을 아낀 상황이라 유사시 불펜진을 투입해서 경기를 할 수 있기도 합니다. 2차전후에는 하루 휴식이 있기도 하구요

    서재응, 양현종선수가 원정보다 홈에서 좋았다는것도 이유가 될 수 있겠네요 
    평균자책점이 서재응 홈 3.72 / 원정 4.73 , 양현종 홈 5.80 / 원정 6.46 입니다.
    근데 큰 의미는 없는듯.. 특히 양현종선수는 홈원정 다 안좋은데 SK전에는 매우 잘했기도 했고..
    트레비스선수도 있지만 이 선수도 부상이 있었고, 정신적으로 메롱인 상태라 모르겠습니다. 
    로페즈가 한 성질 하더니.. 트레비스도.. ;; 

    두선수의 이름값만 보면 1차전의 재판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문제는 송은범은 불펜으로 많이 나왔었다는점, 로페즈는 부상이후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다는 점이네요.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