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금) 프로야구 결과


    사직 : 한화 - 롯데

    롯데 이대호의 1회 선제 3점 홈런에 류현진이 셧아웃되고 말았습니다.
    한화 류현진은 데뷔 최소이닝인 2이닝만에 강판되었고 2이닝 5실점 4자책기록을 남겼습니다.

    반면 롯데 선발 장원준 7이닝 6피안타 2실점 QS+ 로 시즌 7승을 챙겼네요.
    장원준은 올시즌 정말 안정적인 피칭으로 롯데 선발진을 확실히 지켜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화는 장원준이 내려간이후 정원석의 적시타, 전현태의 홈런등이 터지면서 막판 힘을 냈습니다.
    아쉽게도 초반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했지만 말이죠..
    롯데 불펜은 오늘도 불안 불안 했습니다.

    군산 : LG - KIA

    KIA 연승의 시작점이였던 LG가 KIA 연승을 중단시켰습니다.
    LG타선은 초반부터 불을 뿜어서 KIA 상승세의 힘이였던 선발(트레비스)를 무너뜨렸습니다.
    LG는 2회 2사 만루 상황에서 이택근의 3타점 2루타, 박경수, 이병규의 적시타로 대거 5점을 뽑으며
    트레비스를 끌어내렸습니다.
    트레비스는 단 2이닝만에 강판되었고 6실점을 기록했습니다.
    LG 선발 리즈는 5.1이닝 2실점을 기록했습니다.
    KIA는 9회말 최희섭의 만루홈런으로 한점차까지 추격을 했지만 거기까지였습니다.
    KIA가 패하고 LG가 승리하면서 두 팀은 동률이 되었고, 선두 SK를 승차없이 추격하게되었습니다.

    잠실 : SK - 두산

    두산을 연패에서 탈출시킨건 에이스 김선우가 아닌 타선이였습니다.
    김선우는 5이닝 4실점으로 기대이하의 피칭을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침체되어있던 타선이 폭발하며 두산은 연패에서 탈출할 수 있었습니다.
    김선우의 부진으로 초반 4점을 주고 시작했지만 2회말 양의지의 동점 만루 홈런이 터졌습니다.
    양의지의 홈런은 시즌 마수걸이 홈런이였습니다.
    3회말에는 김동주의 역전 홈런이 나왔으며, 4회말에는 이종욱의 2타점 3루타가 나왔습니다.
    8회에는 동점 만루 홈런의 주인공 양의자가 쐐기 타점을 하나 더 기록했습니다.

    SK는 매그레인이 초반 4점의 리드를 지키치 못하면서 무너지면서 완패하과 말았습니다.
    전날 넥센에게 9점을 내주고 패했던 Sk는 연이틀 많은 점수를 허용하며 패하고 말았습니다.
    천하의 SK도 점수를 많이 주고는 쉽게 이기지 못합니다.

    SK는 KIA가 패하면서 다행히도 1위자리를 지킬 수 있었습니다.
    헌데 이게 정말 다행인지는 모르겠네요. 이제 LG KIA 두팀이 승차없이 2위에 자리잡게 되었거든요

    목동 : 삼성 - 넥센

    삼성이 넥센의 실책으로 얻은 점수를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를 따냈습니다.

    넥센은 2회 알드리지이 홈런으로 선취점을 따냅니다.  
    삼성은 4회 가코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듭니다.

    5회 삼성은 안타 하나 없이 한점을 더 따내는데요
    김상수가 몸에 맞는볼로 출루합니다.
    배영섭의 땅볼이 실책이 되면서 무사 1, 2루
    박한이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가 되었고, 박석민이 내야 플라이로 아웃되며 2사 2, 3루가 되었지만
    넥센의 패스트볼(포일)이 나오면서 김상수가 홈을 밟으며 역전에 성공합니다.
    이 점수는 결승점이 됩니다.

    삼성은 선발 차우찬이 홈런으로 선취점을 내줬지만 이후 넥센 타성을 꽁꽁 묶으며
    8회까지 마운드에 오릅니다. 최종 기록은 7.2이닝 5피안타 1홈런 1실점
    차우찬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안지만이 1타자를 잡으며 8회를 마쳤고. 9회에는 오승환이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오승환은 강정호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후속타자를 잘 처리 실점없이 경기를 종료시켰습니다.

    SK가 두산에 덜미를 잡히고..LG가 KIA의 연승을 중단시키면서
    상위 세팀의 승차가 사라졌습니다.
    SK는 승률에서 앞서며 간산히 선두를 지켰지만 이제 LG KIA 두팀이 승차없이 쫓고 있어 
    내일 경기에 패한다면 2위로 내려 앉게됩니다. 
    LG는 KIA를 잡고 다시 공동 2위 자리에 올라섰네요
    상황에 따라 1위자리도 노려볼만 합니다.

    하지만 여기서 잊어서는 안되는 팀이 있죠.
    세팀의 순위 싸움이 치열한 상황이여서 잊고 갈 수 있는데요
    바로 4위 삼성입니다.
    삼성과 2위 LG, KIA의 승차는 1.5경기에 불과합니다.
    이는 선두 SK와의 승차도 1,5경기에 불과하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SK의 1위 수성이냐
    LG, KIA의 뒤집기냐..
    삼성의 은근슬쩍 발 들이밀기냐..
    점점 치열해지는 상위권의 순위싸움이네요.

    [ 참고 ]

    프로야구 기록의 모든 것 스탯티즈 (
    www.statiz.co.kr)

    한국야구위원회 KBO(www.koreabaseball.com)

    2011 프로야구 구단별 입장료 및 입장권 예매 사이트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