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와의 홈 개막 2연전을 모두패하며 어려운 시즌을 시작던 한화..
    한화와의 홈 3연전을 모두 역전해파며 휘청거리며 추락할뻔 했던 롯데..

    사직에서 2008년 5월 27일 한화와 롯데가 다시 만났다.

    * 이대호와 여덟난장이..
    2007시즌 롯데자이언츠 타선은 '이대호와 여덟 난장이"로 불렸다.
    롯데는 이대호만 조심하면 되었고.. 이대호의 고의사구는 시즌 최다였다.
    이대호는 2회 선두타자로 나가기 일쑤였고.. 홈런이 아니면 집으로 들어오기 힘들었다.

    한화 투수들은 이대호를 잘 막았다.
    이대호는 희생타로 타점을 기록했지만 홈런과 안타는 기록하지 못했다.
    만약 2007년 이였다면 한화가 승리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2008시즌 롯데는 더이상 '이대호와 여덟난장이'가 아니였다.
    그리고 승리도 한화의 것이 아니였다.
    롯데 타자들은 단 한명의 선수.. 이대호를 제외하고 전원 안타를 기록했다.

    선발 양훈은 1회 이대호를 상대로 더블플레이를 유도하면서 위기를 벗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나머지 타자들에게 가루가 되도록 얻어터지고 물러나야했다.

    3회말 롯데 공격
    8번타자 박현승 볼 파 볼 볼 스    타격 - 1루타
    9번타자 박기혁 볼 파 볼 타       타격 - 1루타
    1번타자 정수근 스 볼 볼 파 파 파 타격 - 1루타
    2번타자 김주찬 볼 볼 타          희생번트 아웃
    3번타자 조성환 볼                타격 - 1루타
    4번타자 이대호 스 볼             타격 - 좌익수 희생플라이아웃
    5번타자 강민호 스 볼             타격 - 1루타
    6번타자 가르샤 스                타격 - 홈런
    7번타자 정보명 볼 볼             타격 - 중견수 앞 1루타

    3회 롯데는 8번 박현승부터 시작 7번 정보명까지 9타석 7타수 7안타를 기록했다.
    과연 롯데는 달라져있었다.

    롯데는 이대호와 여덟난장이에서 이대호와 여덟거인으로 바뀌어있었다

    * 볼질 3인방 양훈 유원상 윤규진에 대한 느낌.
    윤규진 - 볼질을 하지만 쉽게 쳐 맞지는 않는다. 그래서 필승조다.
    양훈 - 볼질을 하지만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는것 같다. 그런데 스트라이크를 던지면 맞는다.
             그래도 볼질만하는것 아니라서 아직 선발이다.
    유원상 - 그냥 볼질이다. 그리고 쳐 맞는다. 그래서 2군갔다.

    희상타 2개를 제외하고 7명의 선수에게 연속으로 안타를 맞는 선발투수라면..
    어쩔 도리가 없다. 개인적으로는 유원상 옆으로 보내야하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선발이 없는것은 사실이고.. 젊은 투수를 키워야하는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지금 이모습이 크는 모습이냐.. -_-; 도로 오그라 들겠다..

    누구보다 양훈과 유원상이 잘해주기를 바랐다.. 그리고 그 마음은 지금도 변함없다.
    한화의 선발진은 류현진을 제외하면 전부 노장이다.
    물론 한화 선발진의 노인정화는 어제오늘일이 아니긴하다.
    하지만 정말 이제는 정말 젊은 투수들이 해줘야 한다..
    근데 희망이 안보인다..
    류현진 같은 투수가 또 하늘에서 떨어지기를 기다리는편이 더 빠를까? ;;;

    * 이희근과 한상훈
    이희근이 무려 멀티힛을 기록했다.. (근데 둘장면을 다 못봤다 희대의 명장면을 놓치다니 안타까울 따름) 아마도 타율이 3할을 넘어설것 같다.
    이희근 혼자의 타율이 그렇다는게 아니라, 한상훈과 이희근의 타율을 더해서 그렇다는 말이다. 이 둘의 어제까지의 타율 합계-_-은 2할 9푼 4리였다.

    * 클락
    9회 마지막 공격에서 2볼에 공격을 해버린것은 아쉽다.
    최근에 홈런이 없는것도 아쉽다.
    하지만 그는 애초부터 홈런을 기대하고 데려온 선수가 아니다.
    홈런은 그저 보너스였을뿐..
    홈런을 치지 못한다고 해도 그는 여전히 클락신이다.

    * 김태균
    홈런이 필요하다.
    왠지 그의 장타력이 실종된 이유가 이범호의 부진과 김태완의 부상과 연관있어 보인다.
    이범호 김태완이 장타력이 실종되어 부담이 없으니 김태균과 승부를 안하는게 아닐까 하는..
    김태균은 뒤에 타자들이 부진하니 스스로 해결하려다보니 부진에 빠진거고..
    문제가 무엇이던간에 팬들은 김태균에게 홈런을 기대한다.
    그리고
    한화는 김태균의 홈런이 필요하다.

    * 이범호
    삼성과의 일요일 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해서 상승세를 타나 했는데..
    적시 병상타를 기록하면서 .. 아직 안좋아.. 라고 말하는것 같았다.

    개인적으로 이범호선수는 6번이 어울리는것 같다.
    5번에서 해줄 선수가 없다느게 문제
    김태완과 자리를 바꿨으면 하지만.. 김태완은 지금 아프다

    * 김태완
    한화 타자들은 김태완을 본받아야 한다.
    그는 아픈 몸을 이끌고도 안타를 치고 있고.. 달리기 힘듬에도 뛰고 있다.
    2루타성 타구를 치고 1루까지밖에 못가는 그를 보면서 좀 쉬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독수리의 하락세가 심상치가 않네요.. 다시 정확히 5할입니다.
    선발이 붕괴되면서 시작한 올시즌 유원상, 양훈의 뜬금 호투로 상승세를 탔는데..
    이 둘이 꼬라박으니 다시 하락세네요
    선발진이 붕괴되면서 한번에 대량실점을 하니 밑빠진 독에 물 붓기네요..

    윤규진 안영명중 한명을 선발로 돌려야 할것 같기도 합니다.
    어차피 선발이 꼬라박고 뒤지는 경기를 하면 거의 나오지도 못하는 투수들이니 -_-;;

    운좋게 얻은 류현진을 제외하고는 전혀 선발투수를 발굴해내지 못하고 있는 한화이글스네요..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