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가 6연승을 달렸습니다.
    SK는 4연패에 빠졌구요.
    LG는 승리를 거두고 포스트시즌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습니다.



    최근 에이스 놀이를 하고 계시는 추선생님의 에이스 강의는 SK전에서도 계속되었습니다.
    양팀 최다 22득점, 필드골 성공률 62%(8/13)의 놀라운 적중률을 보여주셨습니다.

    최장신 센터 하승진선수도 8개의 슛중 6개를 성공시키는등 17득점으로 든든한 지원군이 되었습니다.
    다니엘스는 15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공격리바운드를 7개나 건져내면서 제공권을 완벽히 장악해버렸습니다. 또한 전태풍의 공백은 임재현선수가 11득점 8어시스트로 깔끔하게 메꾸어주었습니다. 

    신예 호동규선수는 14득점을 올리는 깜짝 활약을 보이며 부상으로 빠진 강병현선수의 공백을 잊게해줬습니다.
    호동규선수는 2군 드래프트로 KCC에 지명된선수라고 하는데요. 2군 윈터리그에서의 활약이 아주 좋았다고 하는데요. 지난 12월 5일 울산모비스전 7분출장 5득점한것이 전부였던 호동규선수는 자신에게 (제대로) 찾아온 첫번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잡아냈네요.

    KCC는 선수들의 부상 공백도 다른 선수들이 잘 메꾸어주며 되는 팀의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려 6명의 선수가 두자리수 득점을 올린 KCC는 3쿼터 역전이후 여유있게 SK를 따돌리고 6연승을 달리며 2위 전자랜드에게 1경기차까지 다가섰습니다.

    SK는 공격에서는 김효범, 레더가 17득점씩을 올렸고, 황성인이 13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김민수가 5점으로 침묵했고, 리바운드 22-36으로 열세를 보이는등 제공권을 완전히 빼았겨 버렸으며, 상대 선수들의 공격을 전혀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가드 포워드 센터 가리지 않고 6명의 선수에게 두자리수 득점을 얻어 맞았으니.. 뭐..
    전태풍, 강병현 2명의 주전이 빠진 KCC 인데도 이렇게 얻어 맞는다면 확실히 문제가 있다고 보여지네요

    SK는 4연패에 빠지면서 이날 승리한 LG에게 2.5경기차로 벌어졌습니다. 아직 승차가 뒤집을 수 없을 정도로 벌어진것은 아니지만 SK의 상태를 보건데 뒤집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지않는것도 사실입니다.



    LG는 시즌 전적 1승 3패로 고전하던 인삼공사를 잡아내고 6위 수성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습니다.
    변현수선수의 활약이 좋았습니다. 20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한 변현수선수는 시즌 2번째 +20득점 경기이자, 개인 시즌 최다 리바운드 타이기록을 만들어냈습니다.

    문태영선수도 18득점 14리바운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을 지켰습니다. 필드골 성공률 31%로 좋지 못했지만, 자유투로만 10득점(12개시도)을 올리며 부족했던 필드골을 만회했습니다. 알렉산더는 평소보다 적은 7개의 리바운드에 그쳤지만 6개의 필드골을 모두 성공시키는 집중력으로 14득점을 올리며 제 몫을 다해냈습니다.

    KCC가 호동규선수의 깜짝활약이 있었다면 LG는 김용규선수의 깜짝활약이 있었습니다. 시즌 평균 2점, 평균출전시간 6분에 불과한 김용규선수는 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17득점 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올시즌 자신의 최고 활약을 보여주었습니다. 17득점을 올시즌 개인 최다 득점이자 시즌 초반이던 지난해 10월 27일 KT전 12득점이후 두번째 두자리수 득점 기록이였습니다.

    LG는 SK와의 승차를 2.5경기차로 벌리는데 성공했습니다. 웬지 추격하던 모비스로 알아서 떨어져주고 있고요.
    앞으로 있을 전자랜드, 동부전만 잘 넘기면.. 그 다음 경기인 SK전에서 6강을 확실히 정해버릴 수도 있을듯합니다.

    인삼공사는 박찬희 17점, 사이먼 15점을 기록했고, 김성철선수가 3, 4쿼터에만 13득점을 기록하며 선전했지만 역부족이였습니다. 3점슛 성공률은 21%(3/21)에 그쳤으며 리바운드에서 22-36으로 완전히 밀렸습니다. LG가 19개의 자유투중 17개를 성공시키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인 반면 인삼공사는 67%의 성공률(10/15)에 그친점도 패인중 하나겠네요.

    인삼공사는 올시즌은 선수들의 경험을 쌓는 측면이라고 생각해도 뭐 무방할듯합니다. 오세근을 뽑아냏고 장미빛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테니까요.. 실제로 인삼공사는 내년시즌이 더욱 기대되는 (상대팀 입장에서는 두려운) 팀이기도 하죠..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