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SK전 14점차의 완패네요

    다들 신인급 애들이라서 쉽지 않을거라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더욱 심각하네요.
    아시안게임 이전에도 엄청 안좋았는데 그때 보다 더 심각한 모습입니다. 
    어떻게 개막전보다 더 안좋아 질 수 있는지.. 도대체 쉬는 기간동안 애들은 뭘한걸까요?

    조직력이라고는 형편없는 SK에게 이렇게 탈탈 털릴 정도면 정말 대책없네요..
    SK 조직력이 형편없는 수준이라면 모비스 조직력은 아예 없다고 할 수 있겠네요..

    수비 조직력이 완전히 사라진 모비스

    모비스의 힘은 수비였습니다. 헌데 수비가 완전 붕괴되버렸네요
    양동근, 김동우, 박종천을 제외하고 죄다 바뀐 상태라 조직력을 세로 만들어야 했고 양동근, 김동우가 국대차출, 부상으로 뛰지 못했고, 박종천이 원래 수비가 약한 선수라는것을 감안하면 완전 새로운팀이 된것은 맞습니다.
    이미 1라운드를 통해서 올시즌의 모비스가 에전의 모비스가 아니라는것은 알고있었지만..
    그래도 아시안게임 휴식기간동안 좀더 나아졌기를 기대했는데.. 완전 실망입니다.

    레더를 막겠다고 더블팀을 들어갑니다. 아주 레더가 공을 잡으면 더블팀은 잘 들어가더군요..
    더블팀을 한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더블팀이 들어가면 외곽이 비는건 당연합니다.
    더블팀을 성공못해 공이 외곽으로 빠져나가는데 대처가 늦으면 완벽한 찬스가 됩니다.
    수비 달고도 3점 능력이 뛰어난 김효범이 살판났더군요..
    거기다 슛 능력은 거의 0에 가까운 주희정에게도 쳐맞고.. 변기훈까지.. 

    다행히 외곽 수비를 들어가도 문제가 심각하더군요
    이건 뭐 훼이크 한번에 수비들이 다 무너집니다.

    공잡은 레더 -> 더블팀 -> 외곽 패스 -> 외곽 비없음 노마크 3점, 3점 실패 SK 오펜스 리바운드 다시 공격
    레더에게 더블팀은 들어갔지만 외곽이 텅텅 빕니다. 3점슛 9개 허용.

    공잡은 레더 -> 더블팀 -> 외곽 패스 -> 외곽 수비있음 다시 레더 -> 레더 공격 -> 레더 공격 성공 득점
    더블팀으로 레더는 잘막았나? 그렇게 수업이 더블팀을 갔지만 레더는 25점 12리바운드로 자기할일 다함. 

    공잡은 레더 -> 더블팀 -> 외곽 패스 -> 외곽 수비있음 1:1 돌파 -> 하이패스처럼 뚫림 -> 슛 성공 득점 -> 슛 실패
    SK 오펜스리바운드 다시 공격

    우왕 좌왕.. 왔다 갔다.. 골밑 외곽 점수 줄건 다주고 힘들게 뛰기만 할꼴..

    김효범 3점슛 4개외에 2점슛도 4개 성공.. 총 22득점 ;; 모비스 초토화시킴
    다른 선수는 잘 막았나? 주희정 13득점 11어시스트, 주희정 시즌평균 8.6점에 5.1어시스트에 불과.. 

    더블팀 수비도 안되고. 더블팀 이후 수비도 안되고. 1:1 대인마크도 안됩니다.
    그럼 박스아웃이라도 잘하던가.. 박스아웃도 전혀 안되었습니다.  
    공격수 놓쳐서 슛 허용해놓고 그거 구경하고 있습니다. ;;;
    모비스가 허용한 오펜스 리바운드 14개 ;;;;;;;

    정말 대책없더군요..

    양동근이 상대 가드 주희정을 제대로 압박해줬다면 그나마 나았을텐데..
    양동근이 주희정을 잡아주니 못하니 완전 초토화..
    뭐 주희정을 못막았다고 양동근을 탓할 수만은 없겠죠..
    양동근이 상대 가드못막았다고 욕하는건 류현진이 7이닝 3실점했다고 욕하는거나 다름없죠 ;;

    어쨋건 수비가 전혀 안되니 모비스가 할 수 있는건 파울밖에 없었습니다.
    그나마 괜찮은 모습이였던 노경석 17분간 뛰면서 무득점 5반칙 파울 아웃
    올시즌 첫 출장한 김동우 9득점했지만 13분만에 5반칙 파울 아웃..
    엑페리건을 제외하고 공격에서 13득점으로 좋았던 이승현도 4파울..
    팀파울이 25개 ..

    수비가 안되는 모비스의 현실은 처참합니다.

    리그 팀 평균득점 1위 삼성의 평균득점이 85.4점인데.. 모비스 평균실점이 87.7점입니다.
    평균득점 1위팀보다 경기당 실점을 더 많이 하고 있습니다.

    모비스를 상대하는 팀의 3점슛 성공률이 45.7%입니다.
    45.7%는 올시즌 3점슛 성공률 5위 문태종(45.45%)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모비스를 만나는 팀의 선수들은 3점슛능력이 리그 5위가 되는거죠 .
    경악할 수준이죠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수비가 완전히 붕괴된 상태에서 공격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에 불과합니다. 

    밑빠진 독을 채우는 단 하나의 방법은 빠져나가는 물 양보다 더 빠르고 많이 물을 퍼 붓는것
    붕괴된 수비로 허용한 점수를 만회하려면 엄청난 공격력이 필요하다는 말이죠

    하지만 모비스가 가진 공격력은 너무나 약했습니다.
    엑페리건이 레더를 상대로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였죠
    엑페리건이 29득점 12리바운드 4스틸을 했지만 결과는 14점차의 대패..
    양동근 몸이 무거운 상태에서 도움이 안되었고.. 이승현이 13점으로 분전했지만 역부족..
    하샹윤의 득점은 이미 경기가 벌어진 뒤에 나온 득점..
    송창용은 5개의 3점슛중 딸랑 1개 성공.. 노경석은 슛을 하나밖에 못할정도로 막혔네요 ;;

    그나저나 그렌스베리인지 그렌드베리인지 하는 외국인은 안왔나요?
    출전을 안했고.. 벤치에서도 못본것 같은데..
    홈페이지에 사진만 걸어놓고.. 어떻게 된건지..
    다른 팀의 외국인은 다들 들어와서 뛰던데.. 아휴 답답..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2년 연속 꼴찌의 위엄을 달성하며 꼴데의 바통을 이어받아 꼴화로 거듭난 한화이글스가 내 응원팀
    5년간 무려 4번의 정규시즌 우승과 2번의 챔피언전 우승을 차지했지만..
    올시즌 현실은 압도적인 전력으로 꼴찌로 내달리며 꼴비스의 위엄을 보여주려고하는 울산모비스가 내 응원팀

    팀이 꼴찌인데 자신의 꿈인지 돈인지를 찾아 일본으로 떠나버린 매정한 선수들과 이제 나이에 부쳐 은퇴 한 레전드를 뒤로하고 이제 유일하게 팀을 지키는 에이스 류현진..

    팀이 우승했지만 꿈인지 돈인지를 찾아 외국으로 떠나버린 매정한 외국인선수와 군영장 크리를 맞아 입대한 팀의 기둥을 뒤로하고 유일하게 팀을 지키는 포인트가드 양동근

    팀의 주축이 한명씩 남은 이글스와 모비스
    여전히 돈은 안쓰는 짠돌이 구단 이글스와 모비스

    멀쩡한 선수 방출시키고.. 헛소리나 떠들어대는 이글스 프런트
    아시안게임 2주가 넘는 휴식기간에 뭐하고 새외국인선수가 아직 못뛰고 있는 일처리 개판인 모비스 프런트..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타구장-
    오리온스 vs 인삼공사

    인삼공사가 90-82로 승리 탈꼴찌에 성공했습니다.
    꼴찌는 모비스가 되었음 -_-;

    사이먼이 31점 15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박찬희가 16득점 박상율, 이정현이 12점씩을 올렸습니다.
    오리온스는 맥거원이 22점 14리바운드, 이동준이 21점을 올렸지만 역전패를 당했네요

    -12월 2일 목요일 프로농구-

    KT vs 삼성

    시즌전적 8승 5패(4위) : 10승 3패(1위)
    상대전적 1승 0패 삼성 우세 
    부산사직체육관 19:00
    중계 MBC 스포츠+

    동부 vs KCC
    9승4패(3위) : 5승8패(7위)
    상대전적 1승 0패  KCC 우세
    원주치악체육관 19:00
    중계 SBS ESPN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