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모비스와 오리온스, 에릭산드린과 이동준.
    올시즌 바닥을 뚫고 지하로 내려가는 2팀이 있었으니.
    모비스와 오리온스입니다.
    오늘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제3차 단두대 매치가 열렸습니다.
    더불어 산드린 형제의 첫 대결로도 관심(정말?)을 모았는데요..
    형제의 기록은 동생 이동준(다니엘 산드린)이 22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며
    4득점 5리바운드의 에릭산드린을 압도했습니다.
    하지만 경기는 연장전 끝에 모비스가 91-83으로 승리하며 시즌 6승째를 기록했습니다.
    8위 KTF와 5.5경기 차이네요 .. 어익후.. ㅠ
    오리온스는 5연패째.. 연패탈출한지 얼마라고.. 또 폭풍 연패중이네요

    ○ 함지훈, 전형수, 에릭산드린.
    20경기 연속 두자리수 득점을 기록하던 함지훈이 지난 sk전에서 6득점에 그쳤으나.
    (함지훈은 sk전에 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3경기 평균 8.3점에 그치고 있네요)
    오늘 경기에서 시즌 5번째 20득점이상(22득점)을 기록하면서 원래 모습(?)으로 돌아왔네요
    전형수는 개인의 시즌 최다인 24점(연장 7득점)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에 주역이 됩니다.
    첫 출장한 sk전에서 11득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던 에릭은 오늘 경기에서는 4득점 5리바운드에 그치면서 동생 앞에서 체면을 구겼네요..
    하지만 이제 아직 2경기 출장이니 좀더 지켜봐야할것 같습니다.

    ○ 이동준.
    이동준은 실력을 보여주는 걸까요?
    오늘경기에서 팀내 최다득점(22점)을 기록하는면서 2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한자리수에 그치던 득점은 어느새 12득점까지 올라왔습니다.
    최근 10경기에서 4번이나 20득점 이상 경기를 해주며 평균 16.8점에 6.8개의
    리바운드를 기록중입니다.

    ○ 답없는 모비스와 오리온스
    사실 두팀은 서로간의 단두대 매치가 아니고서는 답이 없어보입니다.
    에릭의 합류로 상승세를 탈것 같던 모비스는 에릭이 제정신(?)이 아니면서 상승중이던 분위기가 오히려 하락세로 돌아섰고.
    오리온스는 계속되는 선수의 부상에 팀을 추수리기도 힘든 상황이네요..
    이 두팀.. 프로배구의 한전과 상무가 떠오르게 합니다.
    서로 맞대결이 아니면 승리가 힘들어 보이는 ;
    이제 절반을 향하고 있는 07-08프로농구.. 아직 시간은 남아있습니다...
    그 시간이 치고 올라갈 시간이 될지.. 땅을 파고 삽질할 시간일지는 모르겠지만..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