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경기는 역시나 완패입니다.
    예상대로죠..
    하긴 양승진이 어떻게 삼성 타자를 막습니까?
    한화 타자가 어떻게 차우찬을 공략합니까?
    더군다다 이 2개가 모두 이뤄져야 하는데 불가능하죠.

    뭐 선수들이 병신이라 지는건 지는거고..

    오늘 경기는 한대화가 왜 안되는지를 보여준 경기라고 봅니다.

    투수교체

    한대화는 양승진이 쳐 발리고나서 허유강을 올립니다. 그다음 김재현을 올리죠..그리고 윤규진이 나옵니다. 
    뭐 허유강, 김재현이야 그렇다고 칩시다. 어차피 투수도 없으니.. 허유강이 쳐 맞던 김재현이 쳐맞던 상관없죠 
    헌데 그다음 윤규진 투입이라니.. 정말 재정신이 아닙니다.
    윤규진은 한화에 하나뿐인 오른손 불펜투숩니다.
    이런 개 쓰레기 같은 경기에 패전처리로 나올 선수가 아니란 말입니다
    맨날 윤규진 쳐 지는 경기에 똥치우라고 투입시키니 정작 중요한 경기에 나와서 탈탈 털리는거 아닙니까..
    감독은 왜 윤규진 저놈은 중요한 경기는 만날 말아먹지? 라고 생각하겠죠.
    다 당신의 멍청한 운영덕분입니다.
    이런 지는 경기에는 젊은애들 경험쌓게 해줘야죠..
    ..
    송창식은 왜 안쓰냐 싶었는데.. 송창식이 나오긴 나왔네요..
    열받아서 안봤더니.. 몰랐습니다.
    뭐 어쨋든.. 투수 운영이 정말 개판입니다.

    이렇게 모든 경기를 포기를 못하고 몇 안되는 선수를 소모하니 될턱이 있습니까?
    기회를 줄 수 있는 상황에서도 전전긍긍해서 젊은애들 기회도 안주고
    그나마 있는 애들 때려 부으니 선수도 못키우고 있는 애들마저 망가지죠..

    이것만 봐도 한대화가 얼마나 무능력한 인간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근데 이게 다가 아닙니다.

    라인업.

    오늘 한화 선발 라인업에 변화가 있었습니다.
    1루수 장성호가 빠진거죠.. 오.. 세상에..
    삽질만하던 장성호가 드디어 빠졌습니다.
    그럼 누가 들어가야할까요? 
    1루수가 들어가야 됩니까? 중견수가 들어가야됩니까?
    당연히 1루수가 들어가야죠..
    김태완 혹은 김강이 나와야하는 경깁니다.
    헌데 김태완이 정상이 아니죠 그럼 당연히 김강을 1군에 올려야죠..

    헌데 한화 1루에 나온선수는 김경언입니다..
    사실 김경언 기용 차체는 문제가 아닙니다. 한화에서 그나마 잘치고 있는 선수니까요.
    문제는 포지션이죠.. 김경언은 외야수입니다. ;;; 1루수가 아닙니다.
    장성호가 못해서 빠졌으면 그자리는 당연히 1루수가 나와야죠..
    왜 뜬금없이 김경언이 나옵니까?

    이런식으로 2군애들에게 기회를 안주니까 애들이 더 못크죠.
    2군 땡볕에서 죽어라 연습하고 경기하면 뭐하니까..
    망할 감독은 쳐다도 안보는데.. 

    지는 경기에도 젊은 투수에게 기회를 안주고.. 그나마 승리조에서 쓸만한 투수 써서 소모시키고
    주전선수 부진해서 라인업에서 제외시켰는데도 2군애들한테 기회를 안주고..
    엄한 포지션의 선수를 기용하고 있습니다.
    젊은 선수 실책은 못보면서 노장들 실책은 잘도 참습니다.

    이래놓고..
    똥씹은 표정으로 선수탓하겠죠..
    다른 구단 감독한테 구걸이나하고..
    아효.. 진짜 .. ;;;;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