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시즌 한화이글스는 2018시즌의 모습을 유지 할 수 있을까?. 


    벌써 2019시즌 개막일이네요


    2018시즌 한화는 리그 하위권 전력이라는 평가가 무색하게. 


    선전에 선전을 거듭하며 리그 3위를 차지합니다. 


    아쉽게 준플레이오프에서 무너지며 시즌을 종료하였지만 


    시즌 초 11년 연속 가을야구 탈락이라는 불명예를 남길것으로 예상되었던것을 감안하면 대 반전이었죠 


    2019시즌, 한화는 지난시즌의 영광을 재현 할 수 있을까요? 


    2018시즌 한화를 이끈것은 다름 아닌 불펜이었습니다.


    정우람 이태양 송은범 박상원의 불펜진은 리그 최강이었죠. 


    타선은 호잉의 고군 분투였고, 선발진은 외국인 투수( 샘슨, 휠러-헤일)로 겨우 겨우 버틴 수준이었습니다. 


    2019시즌 한화는 어떨까요?


    한화의 개막시리즈 엔트리입니다. 


    개막 2연전 이후 월요일 휴일이 있기 때문에 3~4선발 투수는 제외되어 온전한 베스트 엔트리는 아니라고 볼 수 있습니다.



    선발 


    한화 선발은 체드빌 서폴드가 확정이고 나머지 국내 선수는 경쟁이라고 봅니다.


    김성훈 김재영 박주홍 김범수 등을 꼽는데 누구하나 풀타임 선발로 검증되지 않아서.. 


    현재로써는 거기서 거기죠..  누가 더 낫다고 말하는게 민망한 수준. 


    일단 김성훈 박주홍 선수가 엔트리에 없는데.. 다음 주중 선발로 쓸 계획인듯합니다.


    선발 후보인 김범수, 김재영 등은 엔트리 포함되어 있는데 5선발은 아직 확정하지 못한듯. 


    첫 로데이션은 4선발로 갈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샘슨, 헤일이 나쁘지 않았다고 보는데 외국인 투수도 모두 교체하는 모험을 했고. 


    국내투수들 모두 검증이 안된 상황..  외국인 투수의 활약, 국내 투수의 성장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현 상황에서는 리그 하위권으로 보여지는데요.


    지난해는 불펜진으로 버텼는데.. 불펜 투수로 버티는건 한계가 있죠.. 선발진의 성장이 절실합니다 


    불펜


    정우람 이태양 송은범 박상원의 막강 불펜진을 가진 한화입니다.


    올시즌도 여전히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줄거라 기대 하고 있지만.. 


    불펜 투수들이 무너지는것은 너무 흔한 일이라서.. 장담 할 수 없죠 


    박정진(은퇴) 권혁(이적)으로 좌완 투수가 부족해진것도 아쉬운점입니다. 


    김범수, 임준섭이 있지만.. 두 선수의 무게감이 떨어지는것이 사실. 


    김범수는 선발로 쓴다면 사실상 임준섭 한명이죠..  정우람은 마무리니. 


    포수


    최재훈, 지성준 체제가 유지될듯합니다.


    수비의 최재훈, 공격의 지성준. 


    지난 수년의 한화 포수 상태를 감안하면 두 선수는 감지덕지지만. 


    리그 전체를 보면 두 선수가 더 성장해줘야 합니다.


    지난해 두선수의 WAR 합은 1.38로 두 선수 WAR 합이 리그 6위 수준입니다. 


    포수 WAR 1위 양의지는 넘사벽이고. 2, 3위 이재원 유강남과의 차이가 매우 컸죠 



    (출처 : 스탯티즈 http://www.statiz.co.kr/)


    한화가 좀 더 경쟁력을 가지라면 포수진의 성장도 필수입니다.



    내야수 


    1루 김태균 이성열 정근우 

    2루 강경학 정은원 오선진 

    3루 송광민 노시환 김태연

    유격 하주석 


    외야수 


    좌익수 양성우 김민하 장진혁

    중견수 정근우(?)

    우익수 호잉 


    포지션은 제 임의로 분류한것이고.. 실제는 다를 수 있습니다. 

    정근우는 내야수로 표기되었으나 중견수로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 그렇게 준비를 했고. 

    김태균 1루, 이성열 지명, 정근우 중견수, 출전 가능하겠죠.

    다만, 개인적으로 매우 불안합니다 


    김태균 1루 수비는 지난해 정근우 2루 수비와 마찬가지로 폐기해야 하는 수준이라 생각하고 

    이성열 1루 수비도 .. 원래 1루수가 아니니.. 

    거기에 정근우 중견수는 ... 중견 수비가 결코 쉬운게 아닌데.. 30대 후반 선수를.. 

    결국 김태균 이성열 정근우 그나마 공격이 되는 선수를 모두 활용하려는 고육지책이 아닐까 생각하는데..

    지난시즌 초반 난리가 난것을 생각하면 걱정이 안될 수가 없습니다. 

    공격력이 너무 최악이라.. 위험을 감수하는것으로 보여지는데.. 참.. 

    최선은 김태균, 정근우가 크고 아름다운 똥은 싸지 않는것이죠. 


    2루는 강경학 정은원이겠죠. 

    3루는 송광민에 노시환 김태연이 백업

    유격수는 하주석. 수비 대체 불가라..

    오선진은 백업일텐데.. 자리는 숫자에 맞추냐고 2루에 넣어둠 ;;

    수비는 나름 괜찮은데.. 역시 공격이 문제죠 


    강경학은 삐까반짝하고 하락세였고, 정은원은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해보이고

    하주석은 수비 1툴이되었고. 송광민은 리그 하위권의 공격력을가진 3루수임. 


    그나마 기대할것은 김태균 하주석이 지난해 타석에서 너무 못해서.. 

    올시즌 조금만 반등해도 플러스 요인이라는거죠.. 


    외야는 리그 최약체죠 

    우익수 호잉을 제외하면 좌익수, 중견수는 리그 최약체입니다.

    호잉도 공격력만 따지면 상위권의 공격력이라고 보기 어려운데.

    좌익수 중견수는 그냥 대놓고 리그 최약체입니다. 

    오죽하면 정근우를 중견수에 세울까 싶을 정도. 


    이용규가 있었다면 그나마 수비에서 나쁘지 않았을거라 보는데.. 

    본인이 싫다고 하니.. 


    한화에게 최선은 김태균, 정근우가 수비에서 평범함만 보여주고.

    타격 극대화가 되는것이죠. 


    전체적으로 보면.. 한화의 전망이 그리 밝지는 않은듯합니다.


    선발진 : 외국인 투수 검증 안됨, 국내 투수 검증 안됨


    불펜진 : 그나마 믿을만한. 다만, 불펜 투수는 언제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을 포지션이라는게 불안요소 


    타격 : 리그 최약체.  김태균, 하주석의 반등이 필요하고 호잉 이성열이 건재해야함. 


    수비 : 내야는 나름 건실하나, 외야는 이용규의 이탈로 불안요소 매우 큼. 


    외국인 선발의 활약, 국내 선발진의 성장


    김태균 이성열 정근우를 모두 활용할 해법. 


    김태균, 하주석의 반등이 중요한 요소. 


    수비에서는 중견수 포지션이 관건. 


    한화의 올시즌 가을야구 도전은 매우 험난할것으로 예상.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