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 자이언츠포

     

    이대호의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고. 장원준의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는 2012년 4월의 롯데..

    최강 마무리 오승환 마저 무너뜨렸네요.

     

    일단 롯데의 9회 역전승은 선발 유먼이 6이닝 2자책으로 선전해줬기에 가능했다고 봅니다.

    롯데 투수진이 더 많은 실점을 했다면 아마 시도도 못했을 겁니다.

    허나 2점차였기에 최강 오승환을 상대해서도 역전을 노릴 수 있었던거죠

     

    긴말 필요없고 기록지 하나로 설명됩니다.

     

     

     

    전준우 홈런. 뜬금포는 언제든 나올 수 있습니다. 2점차였으니 괜찮았습니다.

    홍성흔 안타

    박종윤 희생번트

    강민호 삼진. 여기까지만 보면 흔한 오승환 세이브 경기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손아섭에게 뜬금 고의사구를 하면서 상황이 변합니다.

     

    황재균 안타

    신본기 볼넷

    김주찬 안타

    조성환 안타

     

    오승환은 자신이 4점을 내주고, 구원 안지만이 승계주자 2명을 더 홈으로 보내면서 총 6자책점을 기록합니다. 삼환의 6자책이 얼마나 충격적이냐면, 오승환은 지난시즌 전체 자책점에 단 4점에 불과한 투수였습니다. 6실점은 인 최다 실점경기이기도 합니다.

     

    삼성은 한화 보약을 먹은 상황에서 윤성환의 호투로 상승세를 이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장원삼까지 불펜 투입하며 전의를 불태웠죠.. 오승환이 2아웃 잡기까지는 이루어지는듯했습니다만..

     

    롯데는 윤성환에게 막히며 패배의 벼량끝에 몰렸지만.. 경기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며

    거함 오승환을 무너뜨리고, 선두를 유지할 수 있게되었네요..

     

    응원팀 이글스의 16득점보다 오승환의 6실점이 더 충격적인 하루였네요

     

     

     

    Posted by 새벽두시
    •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4.25 09:54 신고

      동감입니다. 롯데의 분위기 타는 타선이 놀랍네요. 한때는 한화도 다이너마이트 타선이라 불리던 때가
      있었지요 ^^ 특히 전신인 빙그레 시절부터 다른건 몰라도 타격만큼은 가장 화끈한 팀이 한화였지 않습니까~
      그런 전통이 근래 무너진 이유가 뭐라고 보세요? 전 1차지명제도 폐지를 원인으로 봅니다. 한화의 연고지역이
      대대적으로 아마야구 강세지역이었고, 타선이 좋은 지역 특징을 갖고있었어요. 그게 연고선수 수급이 중단
      되면서 전통이 단절된 셈입니다. 근래 계속 꼴찌를 하면서 2치 1순위 지명을 행사해왔지만 그게 딱히 전력에
      큰 보탬이 되고있는것도 아니라서 더 아쉽네요~

      • Favicon of https://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12.04.25 23:35 신고

        지명 숫자가 일단 적었어요
        거기에 투수 위주로 지명했고, 포수만 뽑아댔어요..

        1차 지명은 2000년대 들어서는 투수가 더 좋았습니다.
        02~07년까지 투수를 지명했죠. 안영명, 유원상등 키우지 못해서 그렇지 투수가 더 좋았죠
        장필준은 도망(미국간다고 ㅋ)쳤고요..

        01~10년까지 드래프트입니다.

        01년 투투내투
        02년 투투포투외내
        03년 투투내외투내외외
        04년 투외포투
        05년 투내외외
        06년 투투포투투포내
        07년 투포내투외내포내
        08년 투포투내투
        09년 투투투투투내
        10년 투외투외내투

        2차 1지명은 모두 투수였습니다.
        2지명에서 타자가 4명인데 2명이 포수예요 ㅠㅠ
        3지명에서 타자가 7명인데 3명이 포수 ㅠㅠ
        3지명 이내에 뽑아야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 11명중 5명이 포수입니다.
        유창식을 뽑은 11년에도 3지명에 포수 나성용을 지명했죠 ;;

        포수에 거의 미쳤다고 봐야.. ㅎㅎ
        2차 드래프트에서도 외야수 유재웅을 뽑는게 나았을텐데..
        포수 최승환을 지명 -_-;;
        뽑은 숫자도 얼마 안되면서 그나마 포수에 집중했습니다.

        거기에 전임감독이 군복무해결을 안하면서 그나마있던 김태완 정현석 송광민니 니베 군복무중입니다. ㅋㅋㅋ
        얘들인 83~84년생인데 이제 군복무를 하니 심각한거죠 ㅠㅠ 상무 경찰청보니 보통 87-88년생이던데요 ㅠㅠ
        현재 감독은 김강, 나성용등 젊은 타자를 필요없다고 보내버렸고요..

        일단 안뽑은게 크다고 봐요.. 포수만 정말 많이 뽑았다는 ㅠㅠ

      •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4.26 00:57 신고

        그런데 그 포수들 다 어디갔죠? 내리 포수 유망주만 뽑아댔는데
        정작 지금 8개구단중 포수 포지션이 가장 취약한 팀이 한화라고
        보는데요. 신경현이...팬들은 어찌 볼지 모르지만 잘 모르는 제가
        띄엄띄엄 보기론 주전급은 아닌것으로 보이구요. 그 젊은 유망주
        포수들이 다 어디있는건지...

      • Favicon of https://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12.04.26 16:18 신고

        신경현이후 3순위이내 지명자를 보면요
        02년 정구연(2-3 전체20) 대학진학, 지명포기
        04년 박노민(2-3 전체26) 2군
        06년 정범모(2-3 전체18) 2군
        07년 최연오(2-2 전체12) 경찰청
        08년 이희근(2-2 전체10) 상무
        11년 나성용(2-3 전체17) LG 이적

        심광호가 신경현이랑 포수 마스크 쓰다가.. 이적했고요
        이후에 이희근이 상무입대전에 신경현 백업을 했었습니다.
        박노민, 정범모는 실력이 안된다는 이유로 거의 기용 X
        정범모 그렇게 군입대했다가 전역했지요.
        이희근 군입대하고 기회를 받나했지만 2군 드래프트에서 최승환 데려와서 최승환 씁니다. ㅋㅋ
        나성용은 송신영 보호선수때 보호안해서 LG가 데려갔죠
        그리고 한다는 말이 나성용이 한화에 도움이 안된다나 뭐라나..
        포수 없어서 노장 포수 데려오면서 원 소속 선수는 실력이 안된다고 무시 ㅎㅎ

        1군에 가끔 오는거 보면 모자란것은 맞는것 같아요 -_-;
        근데 이게 1군 경험이 너무 부족해서 실력이 안느는건지.
        선수들 기량이 애초에 모자란건지..
        코칭스테프가 선수들 능력을 끌어올리지 못하는건지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ㅠㅠ

    • Favicon of https://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2.04.26 02:10 신고

      와아...저도 오승환 자책점 보고 깜짝 놀랐네요(!)
      저는 어제 겨우 경기 말미 조금 보다가 결과를 훑어보느라 한화 점수는 이미 보았었거든요~
      그런데 이런일이 있는줄도 몰랐습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