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시리즈 4차전 선발투수

(2)
[KS 3차전] SK의 투수력.. 삼성을 잠재우다. SK가 반격의 1승을 올렸네요 3차전까지 승리팀이 단 2점만을 내면서 승리하고 있습니다. 투수들의 강력함에 타자들이 거의 활약을 못해주고 있는데요. 1, 2차전이 삼성 타자들의 적시타 한방에 3차전은 SK 타자의 홈런 2방이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3차전 SK 선발 송은범은 1회부터 매이닝 주자를 출루시키면서도 끝내 실점하지 않고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3회까지 퍼펙트로 눌리던 SK는 4회 박재상의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은후 5회 최동수의 홈런으로 추가점을 냅니다. 홈런으로 득점이 났기에 특별히 상황을 설명할것도 없네요.. 그리고 시리즈 처음으로 리드한 가운데 불펜진이 제대로 가동되며 삼성 타선을 막아냅니다. 이승호(0.2) 정대현(1.2) 정우람(0.1) 엄정욱(1.1) 1, 2차전과 마찬가지..
라이온즈.. 와이번스의 왼손에 무릎을 꿇다.. SK가 한국시리즈 우승에 1승만을 남겨두에 되었네요. 불운했던 1회 삼성 선발 배영수는 1구만에 정근우에게 안타를 허용합니다. 시작부터 초구를 공략한 정근우가 잘한것이죠.. 문제는 박재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된 다음 부터 발생합니다. 3번 박정권은 배영수의 공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으나 공이 애매하게 바운드가 됩니다. 배영수가 공을 잡긴했으나 박정권을 아웃시키지는 못했죠.. 차라리 공이 파울이 되기를 기다렸다면 상황은 달라졌을지도모르겠습니다만.. 어쨋건 배영수는 공을 잘 던져놓고도.. 주자를 모두 살려주게 됩니다. 1사 1, 3루 .. 위기의 상황에서 배영수는 이호준을 상대로 괜찮은 투구를 합니다. 이호준을 상대로 땅볼을 유도합니다. 헌데 이호준이 친 타구는 더블 플레이는 불가능한 1루 땅볼이 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