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과 NC가 트레이드를 했군요.


    넥센 내야수 지석훈, 이창섭, 외야수 박정준이 NC로 이적하고 NC 투수 송신영, 신재영이 넥센으로 가는 트레이드입니다.

    송신영선수는 전국 투어 - 서울 LG , 대전 한화, 창원 NC - 하고 다시 넥센으로 돌아가는군요 





    지석훈 1984년생 내야수입니다. 

    통산 타율은 2할이 채 되지 않고. 8년차지만 600타수가 안됩니다. 

    올시즌은 1타석이 전부고요. 퓨처에서 0.269 , OPS 0.780이네요.





    이창섭선수는 87년생으로 NC로 가는 세선수중 가장 어립니다. 

    1군 기록은 2010년 12타석이 전부네요. 

    올시즌 퓨처스 0.263 OPS 0.744입니다. 





    박정준선수는 84년생으로 지석훈선수와 동갑입니다. 

    09시즌 롯데에서 0.285 홈런 5개를 기록하며 활약한바 있었네요. 이후에 성장하지 못하고 정체중이고요.. 

    롯데에서 데뷔했고, 넥센으로 이적한지 3년만에 꽃을 피우지 못하고 다시 트레이드네요 

    1군 통산 타율이 0.220 이고, 퓨처스에서는 0.289 ops 0.791이네요.




    송신영선수는 이번 트레이드중 가장 좋은 성적을 보였던 선수죠. 

    현대에서 LG 한화 NC 찍고 다시 친정팀으로 돌아가는군요. 

    LG 이적후 나름 좋은 활약을 해서 FA로 한화에 이적했지만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결국 한화는 포기.. 

    NC로 이적해서 다시 리바운딩하는 모습이였는데 뜬금 트레이드네요. 



    신애영선수는 1군 경력이 없습니다. 


    NC 입장에서는 약한 수비진을 보강하고자 했던 트레이드. 

    넥센은 불펜 보강을 위한 트레이드라고 보여지는데요.


    NC의 낮은 마운드를 감안하면 이해가 안가기도 합니다. 노성호, 이민호등 젊은 투수들이 있으니 괜찮다고 본것인지.. 

    송신영선수가 나이가 있긴 하지만 리바운딩을 해가는 과정중에 있었는데 말이죠. 

    약간의 마운드 출혈을 감수하고라도 수비 안정화를 꽤하는게 옳다고 봤다면 이해가 가는 트레이드기도 합니다. 

    투수력이 첫째라고 보지만 수비력이 보통은 된다는 전제하에 이야기하는것이고 지금 NC의 수비는 투수력도 흔들정도니.. 

    수비력의 강화하는 선택이 나쁘다고는 생각은 안드네요. 


    넥센 입장에서도 손해볼게 없는 트레이드죠. 활약을 보장할 수 없는 선수 3명 내주고, 송신영을 영입했으니까요. 로또 1장도 함께요. 

    불펜이 불안한 상황에서 도움이 될 여지가 있는데다 원래 넥센선수였던 송신영을 다시 데려왔다는 상징성도 있을듯.. 


    뭐 이번 트레이드를 두고 지석훈, 박정준, 조작점을 내주고, 박병호, 심수창, 송신영, 15억을 받았다며 이장석은 찬양하는 사람도 있던데.

    이장석이 확실히 트레이드를 잘하긴 하는것 같습니다. 오재일 이성렬 트레이드도 있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받고 선수 팔아치웠던 이장석이 좋게 보이지는 않네요. 

    최근 트레이드가 넥센에게 결과적으로 좋다고.. 빌리 장석이라느니 하는것 보면 쫌 ;;;

    어쨋든.. 앞으로는 쓰레기 같은 짓 하지 말고 정상적으로 운영 좀 해줬으면 하네요..


    라고 쓰지만 사실 막장 운영은 한화이글스가 갑이죠.. 

    돈받고 선수 파는것만 제외하면 한화보다 백만배는 나은 운영을 하는것 같은 넥센 히어로즈

    최근에는 선수를 팔아치우는것을 하지 않기도 하고.. 뭐.. ;;;


    트레이드 시점을 기준으로 이번 트레이드는 두 팀에 모두 도움이 되는 트레이드 같군요.

    물론 실제 결과가 어찌 될지는 좀더 두고봐야게지만요.. 


    ---------------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