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 유동훈, 이정훈, 마일영선수는 원소속팀과 FA 계약을 했습니다.

    반면 김주찬, 홍성흔, 이호준, 이현곤선수는 원소속팀과의 계약이 결렬되었다고 하네요 


    김원섭

    3년 계약금 5억원, 연봉 3억원 등 총액 14억원



    체력이 문제이고, 똑딱이지만 3할을 쳐줄 수 있는 선수죠. 수비도 나쁘지 않고요. 

    3년 14억원이라면 다소 싸게 계약을 한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허나 원소속팀 디스카운트(?)라는게 있고, 주워들은 바로는 김원섭선수는 KIA를 떠날 생각이 없었다는것 같더군요. 


    김원섭은 "2003년 KIA로 트레이드된 후에 야구선수로 많은 기쁨이 있었다. 좋은 조건으로 계약해 구단에 감사하다. FA 계약 직전 반짝 잘했다는 말을 절대 듣지 않겠다. 제2의 고향인 KIA에서 다시 한번 우승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유동훈

    2년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2500만원 등 총액 7억5000만원



    09시즌 이후 성적이 계속 나빠지면서 2년 7.5억에 서로에게 나름 저렴하면서도 만족스런 계약이 되었네요. 

    09시즌 아니 10시즌만 되었어도 훨씬 좋은 금액을 받았을텐데..  본인은 다소 아쉬운 마음도 있을지도 모르겟네요 


    유동훈은 "최고참 역할을 충실히 해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정훈 

    2년 계약금 2억원, 연봉 1억원, 옵션 1억원 등 최대 5억원



    넥센과 가볍게 계약했습니다. 


    이정훈은 "좋은 조건을 제시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마흔 살까지 뛰는 것이 개인적인 목표다. 몸 관리를 잘해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내년 시즌에는 팀 포스트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좋은 활약해서 팬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마일영

    3년 총액 8억원(옵션도 있는듯한데 세부 내용은 모르겠네요)



    한화와 계약이 안될듯한 모습도 있었지만 계약을 했네요. 3년 8억 (옵션 포함인듯)이면 서로 만족할만한 금액인지도.. 
    마일영의 한화시절 성적이 좋은것은 아니지만 한화의 불펜 사정이 좋은것은 아닌지라 그냥 포기하기도 애매했는데.. 
    이리저리 계약을 해서 서로 좋은듯하네요. 마일영이 좀 더 나아진다면 정말 좋겠죠.


    정현욱


    정현욱선수는  4년, 구단은 3+1년을 제시했다고 합니다. 금액도 좀 차이가 있는듯하네요.

    정현욱선수가 삼성 최강 불펜의 핵심중 한명이였고, 나이가 있어도 충분히 성적을 보여줄 수 있는데 계약이 안된건

    안지만, 오승환, 권혁등 불펜이 좋고  선수들도 잘 키우고 있는터라 정현욱에게 침착(?)할 필요가 없기 때문인듯합니다. 

    한화, NC등이 관심을 가져볼만 하다고 봅니다. 

    정현욱 선수가 38억, 삼성이 28억 제시했다는 카더라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넘 비싸네요 ㅠㅠ 


    김주찬


    김주찬이 무려 롯데가 제시한 44억(옵션 4억 포함)을 거절했다고 합니다. 
    김주찬선수의 제시 금액은 48억 (옵션 8억)이였다고 하네요. 
    보장 4억도 아닌 옵션 4억으로 거절도 그렇지만 금액이 정말 엄청나네요.
    롯데가 제시할만큼 했다고 봅니다. 김주찬이 시장 상황을 잘 이용하는듯 하긴한데. 너무 비싸긴합니다. 
    김주찬이 3할에 30도루를 할 수 있는 선수지만 ops가 7할 5푼밖에 안됩니다. 

    저는 안타를 좋아하고 똑딱이 타자들도 좋아하지만 제가 좋아하는것과 그 선수의 가치와는 다른거죠. 
    최진행은 올시즌 0.248에 그쳤지만 김주찬보다 출루율(최 0.361 김 0.348) 장타율(최 0.443 김 0.405) 모두 높죠
    김주찬의 올시즌 ops는 7할 5푼으로 타율 2할 5푼도 안되는 최진행보다 5푼이나 낮습니다.
    도루가 32개나 되지만 실패도 13개나 되죠.. 

    저는 이종욱, 이용규등의 똑딱이 선수들을 좋아하지만 좋아하는것과 그선수의 가치와는 다르다고 봅니다. 
    똑딱이들에게는 미안하지만 ops가 8할도 안되는 선수들의 가치가 40억이라면 너무 높은거라 봅니다. 
    NC, 한화등 구매 의사 팀이 많은 상황이라 몸값이 오르는것을 감안해도 40억을 넘어 50억이라뇨.. 

    어쨋든 나 돈 많아요 하고 누군가 지른다면 김주찬은 대박을 터트리겠지만. 
    그 금액만큼의 활약을 결코 해내지 못한다고 봅니다. 

    비싸도 너무 비싸요.

    홍성흔


    홍성흔선수는 결렬이 아니라 아직 협상 중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12시까지 원소속팀 협상 시간이니.  다른 선수들도 더 지켜보긴 해야됩니다. 

    사실 나이만 제외하면 롯데가 더 공을 들여야하는 선수는 김주찬이 아니라 홍성흔이라고 봅니다. 

    지명타자라는 단점이 있지만 두자리수 홈런을 쳐줄 수 있는 중심 타자가 롯데에 더 필요하다고 보는지라. 

    김주찬과 달리 금액에 대한 정보는 안나왔지만 롯데가 3년 30억을 제시했는데 거절했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기간 문제인지. 금액 문제인지 정확히 알 수 없네요. 

    지명타자라는게 다른 구단의 구미를 당길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호준


    SK의 2년 12억을 거절했다고 합니다. 어쩌면 당연한것이 올시즌 활약이 좋았죠. 
    올시즌 활약만 좋았다고 볼 수 도 있습니다.  FA 전해에만 잘한다는 소문이 있는.. 
    정확한 소식은 없네요.

    이현곤


    KIA측에서 이현곤에게 관심을 주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안치홍, 김선빈이라는 젊은 키스톤 콤비가 딱 있고요.. 3루는 어쨋거나 이범호가 있는 상황이구요.. 

    1루도 어쨋든 최희섭이 아직 있는 상황이고.. 내야에 키울 선수들도 있죠.. 

    그래도 이현곤을 조용히 계약되지 않을까 했는데 계약이 안되었네요. 


    * 김주찬의 금액이 크다고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욕을 먹어야 하는건지는 모르겠습니다. 

    또 FA 선언 자체만으로 욕을 하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마일영이 FA 선언을 했더니 한화에 애정도 없는 선수라고 하는 분들도 있더라는..


    근데 FA 선언은 권리입니다. A급 선수 B급 선수의 문제가 아니죠 스스로 하고자 한다면 하는거죠 

    실력이 좋은 선수는 FA 선언이 당연하고 그렇지 못하 선수가 FA 선언하는게 잘못인가요? 

    김태균이 FA 선언한게 한화에 애정이 없어서였나요? 팀의 애정 문제와는 별개입니다. 

    당연한 권리를 행사하는데 그 선수의 실력문제가 나와서는 안된다고 봅니다. 

    FA 선언을 팀의 애정 문제와 결부 시키는것도 무리라고 봅니다. 그리고 팀에 애정이 꼭 있어야 하는지도 의문이구요.

    선수가 소속 팀에 무한 애정을 가진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욕먹어야 할 이유는 없다고 보거든요 


    원소속팀 결렬도 마찬가지죠. 그 선수가 제시한 금액이 얼척 없이 높다고 할 수 있지만 그것 자체로 욕을 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스스로의 몸값 스스로가 지키는 거죠. 정성훈, 이진영이 LG에 남은것은 남은것 자체로 잘한거지만.. 

    김주찬이 더 크게 부르고 시장에 나왔다고 욕먹어야 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정현욱선수도 마찬가지구요. 


    응원하던 선수가 계약이 틀어져서 시장에 나왔다고 애정이 없다느니, 돈밖에 모른다느니 하는건 정말 이해하기 힘들군요.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