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가 드디어 연패를 끊어냈습니다.

    상대가 높이가 높은 KCC인지라 어렵겠구나 싶었지만 힘겹게 연패탈출에 성공했습니다.
    82-76 6점차이긴했지만 1쿼터 2점차, 2쿼터 동점, 3쿼터 1점차로 한골 승부를 이어나갔고..
    4쿼터도 접전을 벌이다 경기 종료 1분여에 승부가 갈렸습니다.
    모비스 드디어 3승;; 이네요.. 여전히 3승 11패로 꼴지이긴하지만 연패를 일단 끊었다는게 중요하지 않겠습니까?

    공격은 나름 되는 엑페리건

    엑페리건의 활약을 딱 중간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득점 18점 공동 6위, 리바운드 8.46개 7위, 블럭 1.31개 7위, 필드골 성공률 59.88% 8위네요.
    3점 스킬이 없고, 자유투 성공률이 50%도 안된다는 치명적 약점에.. 수비가 약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뭐 나름 쓸만한 활약은 해주고 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KCC와의 경기는 KCC선수들의 키가 커서 걱정이 많았는데 자신보다 크가 큰 다니엘스, 하승진을 상대로 자신의 평균득점을 넘는 20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리바운드는 5개에 그쳤지만 이건 상대 높이가 높이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습니다. 대신 4개의 블럭슛을 기록하며 부족한 부분을 상쇄시켰습니다.
    지난 경기까지 12경기에서 최다 블럭이 2개였는데 4개의 블럭슛이라니..아주 훌륭했습니다.

    양동근 + 김동우

    경기 전체를 못봤는데.. 양동근의 경기 리딩 능력이 그닥 좋지는 않았다고 하더군요..
    뭐 그래도 성적만 보면 15득점에 10어시스트로 할일은 다 한듯합니다.
    어느정도 문제가 있었는지 모르겠으나 10어시스트를 한 정도면 봐줄만 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득점 15점중에는 3점슛이 3개 포함되어있는데요. 그중 하나는 4쿼터 종료 1분여를 남긴 2점차의 불안한 리드상황에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결정적인 3점슛이였습니다. 양동근은 매시즌 30% 후반대의 3점슛 성공률이 올시즌 20% 초반에 불과한 상태였는데 오늘 6개를 시도 3개를 성공시키면서 3점슛 감도 어느정도 찾는 모습입니다. 
    엑페리건과 국내선수 외곽슛의 단순한 공격패턴에서 양동근이 가세하면서 좀 더 다양한 공격을 보여줄 수 있을듯합니다. 

    게다가 김동우선수도 서서히 슛감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빠르게 적응을 해주는 모습인듯해서 아주 기쁩니다. 3경기째 출전했는데 단 2분만 출전했던 전자랜드전을 제외하고 이번 KCC전과 지난 SK전에서 9득점씩을 올렸습니다. 출전시간이 13분 17분에 불과한것을 보면 정말 훌륭합니다.
    김동우의 가세는 외곽능력의 향상은 물론 수비에서도 도움이 됩니다. 김동우선수가 수비를 굉장히 매우 잘하는 선수는 아닙니다만..  경력이 미천한 다른 모비스 선수들에 비하면 훨씬 낫죠.

    양동근이 팀을 장악해주고, 김동우가 빠르게 적응하고. 엑페리건이 이들과 호흡을 맞춰간다면..
    모비스가 1라운드, 2라운드 초반처럼 완패를 당하는 일은 줄어들것 같습니다.

    더블어 작년과는 꽤 많이 다른 모습을 보여주던 박종천선수 역시 살아나는 모습입니다.
    양동근선수의 효과일까요?
    박종천선수는 올시즌 두자리수 득점을 5번 기록했는데요..
    그중 3경기가 양동근과 함께뛴 경기에서 나왔습니다. 양동근이 있었던 개막전 1경기, 그리고 최근 2경기..
    양동근선수가 없었을때 기록한 두자리수 득점이 딱 10점이였던데 비해.. 함께 뛴 경기에서는 14점 14점 15점으로 점수도 더 많았습니다. 양동근 효과라고도 할 수 있을까요?
    하긴 양동근이 없었던 경기에서 모비스는 제대로된 패스라고는 구경도 못했으니.. ;;
    박종천선수에게 좋은 패스를 해주는 양동근만한 지원자는 없는듯하기도 합니다.

    실점이 줄고 있다.

    아시안게임 이전 11경기에서 모비스가 실점을 80점이하로 내준경기는 단 2경기에 불과했습니다.
    평균실점이 85점에 육박했었는데요.. 이런 모비스가 최근 2경기에서 실점을 80점이하로 묶는데 성공했습니다.
    아시안게임 휴식이후 첫 경기였던 SK전에서 90실점을 했고, 전자랜드전은 79실점 허용하며 패했지만
    KCC에게는 71점만을 허용했습니다. 득점은 76-79-76으로 시즌 평균득점 78점과 거의 변화없이 실점만 줄이고 있는 상황인데요. 일시적인 효과일 수도 있고.. 상대팀에 따라 이런 결과가 나온것일 수도 있습니다만 일단 긍정적으로 볼 수 있을듯합니다. 그리고 인간적으로 평균 85실점은 정말 너무하긴했습니다. 정말 실점을 줄이긴해야됩니다.
    득점을 유지하고 실점을 줄인다면 승리할 확률도 높아지겠죠.

    좀더 나은 수비로 실점을 줄이기위해서 그렌스베리선수의 빠른 적응이 정말 필요할듯합니다.
    엑페리건이 좋은 모습을 보이긴했지만 웨이트에서 딸리는 선수이기에 그렌스베리의 몸빵이 확실히 필요하죠

    수비가 좋은 양동근이 상대 가드를 압박해주고, 김동우가 상대 포워드진을 상대로 어느정도 몸빵을 해준다면..
    엑페리건도 한결 나아지겠죠.. 게다가 그렌스베리가 도와주면 뭐.. 눈뜨고 못봐줄 수비는 벗어날듯하네요..

    역시 이기니까 좋습니다.
    4연패.. 5연패.. 6.. 7연패 정말 끝없을것 같던 연패를 당할때만해도 이게 무슨 프로구단이냐 싶었는데..
    연패 끊고 한경기 이였는데.. 장점만 보이니 말입니다. ;;;



    모비스는 오늘 연패를 끊긴했지만 9위였던 인삼공사가 LG를 때려잡아서 여전히 최하위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삼공사가 LG를 때려 잡아주면서 6위와의 승차가 다시 2.5경기차로 줄었다는것은 긍정적입니다.
    리그 초반 판도가 5강 5약으로 가는 모습이네요..
    Posted by 새벽두시
    • 밀크커피
      2010.12.06 09:11

      확실히 국대공백기를 거쳐 돌아온 두 분이 모비스를 거두시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경기내용이 많이 좋아진건 사실인거 같습니다. 역시 울 감독님~!!! (하트 뿅뿅!!)
      엑페리건 선수는... 점점 좋아지는 모습이더군요. 확실히 어리고 마인드가 좋은 선수인만큼 무럭무럭 자라줄 거 같습니다. 시즌 초반엔 우겨넣는다는 느낌이었다면 이제 팀플을 좀 알고 하는가 싶기도 했다는...^^
      우리가 무척 많이 지기도 했지만, 최상위권이 아니면 승수 차이가 의외로 별로라서 저도 놀랐네요... 이러다 정말 6강 가는 기적이 일어나는건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어제 중계진도 인정하듯, 멤버구성을 따져보면 지금만큼 열심히 뛰어주는 우리 선수들이 정말 대견할 따름입니다. 이번 시즌은 승패와 무관하게 즐기면서 본다고 늘 말은 했지만, 막상 이기니까 좋긴 하네요. 다음 경기에도 다시한번 화이팅~!

      ps. 남자들은 균 님을 싫어하는 걸까요? ㅎㅎ 울신랑도 유재학감독과 이선균배우를 싫어하거든요....^^ 그래봤자 영화개봉하면 그거 보러가고 모비스 서울오면 그거보러갈거면서...^^
      신랑은 원래 농구는 그닥 관심있지 않았는데 저 때문에 관심있는 척 시즌을 즐기긴 합니다. 그래도 마지막 자존심이라고 모비스팬은 안하고 삼성팬(야구 삼성팬이거든요. 저도 야구는 삼성라이온스 25년 팬이구요) 입니다...*^^*

      • Favicon of https://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10.12.07 01:24 신고

        한경기 좋았다가 확 망하지는 않겠죠? 하필 다음 경기가 동부라서 걱정입니다. 동부가 상대팀 경기를 말리게하는 수비가 일품이라서 말이죠.. 수비하면 모비스였는데 하~

        일단 좀 생긴 남자들은 경계의 대상입니다.
        그리고 예쁜 연예인과 결혼한 남자는 적입니다.
        연정훈 아놔 ㅠㅠ

        밀크커피님도 야구팬이시군요 ㅎㅎ
        전 사실 농구보다 야구를 더 좋아하는 야빠입니다. ㅎ
        저도 한때 열렬한 삼성팬이였었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양준혁선수랍니다. 93년 한국시리즈 3차전과 2002년 한국시리즈 6차전은 잊을 수 없는 경기입니다. 제가 삼성이 그렇게 우승을 못했어도 열렬히 응원했는데 지금은 열혈 안티 삼성이되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안티 김응용, 선동열에 가깝지만.. 어쨋든 저 두사람을 감독자리에 앉힌게 삼성이니.. 뭐 제 나름대로 사연이 있습니다. 현재는 한화이글스를 응원중에 있답니다. 일명 꼴화죠,,, 2년 연속 꼴찌의 위엄을 달성한 ㅠㅠ

      • 밀크커피
        2010.12.07 08:39

        아, 그러셨구나... 저도 사실 삼성의 빠따야구를 좋아하다가 지킨다는 그 야구 보자니 하품나더라구요....새벽두시 님의 속마음을 다 읽을 수는 없지만, 많은 삼빠들이 느꼈던 그런 감정이 포함된, 그런 심정이겠지요.
        근데 오랜 팬생활 하다보니까 갈아타는게 쉽지 않더라구요. 게다가 우린 갈아타려면 서로 의견도 맞춰서 커플로 움직여야 하는 번거로움까지...;; 이것이 소위 말하는 미운정고운정 다 든 케이스? ㅎㅎ
        저도 양준혁 선수 좋아해요. 최근에 팀을 옮기지 못했던 이유 중에 하나는 배영수도 있었고....

        ps.농구글에 야구가 더 많아서 덧붙입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두 팀 수비농구 보기가 때론 갑갑하기도(우리팀이 가운데 공도 못넣고, 김동우선수 3점으로 간신히 건진 경기들...;;) 하지만, 쏠쏠한 재미도 있었는데, 올해는 걱정이 앞서네요.
        우리팀은 대거전력이탈, 그쪽은 건재한 김주성에 최근 급성장한 윤호영 선수까지.. 작년보다 용병도 좋고... 마음 비워야 하는건가요? 그런건가요???? 그래도 게임 앞두고는 마음이 비워지질 않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2.06 15:1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0.12.07 00:43 신고

      농구 글도 꼼꼼히 읽어보고는 있지만 아직 제겐 너무 어려운 스포츠네요~+_+
      제게 슬램덩크 이상의 난이도는 어려운걸까요..^^;;

      • Favicon of https://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10.12.07 01:26 신고

        스포츠는 경기장에서 봐야 제맛 아니겠습니까?
        TV로 봐도 재미가 덜하다는데.. 글로 보면 무슨 재미가 있겠습니까? ㅠㅠ 게다가 제가 글빨도 딸려서리.. 재미있게 쓰지도 못하고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