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경석

(5)
모비스, LG세이커스에 36점차 대승!.. 하지만 갈길이 멀다. 모비스가 3연패 이후 중위권 두팀(삼성, LG)를 상대로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상위권 2팀 SK, 전자랜드와의 경기에서 모두 패했고, 중간에 KT전에서도 패하면서 선두 싸움에서 밀리는 모습이였는데요. 중위권 두팀을 상대로 대승을 거두면서 정신을 조금 차리를 모습입니다. 2경기 모두 짠물 수비를 보인것이 공통점이였습니다. 삼성에게는 54점, LG에게는 단 49점만 허용했습니다. 12월 28일 팀 1Q 2Q 3Q 4Q EQ Total 울산모비스 18 17 17 19 0 71 서울삼성 11 20 9 16 0 56 삼성은 3점슛 6개(성공률 38%)로 선전했지만 2점슛은 성공률(35% 17/48)을 3점슛 성공률에도 못미치는 저조한 모습이였습니다. 실책도 모비스보다 5개나 많았으며 (14-9) 리바운드 33-3..
모비스 KT에 한점차 패배.. 아깝게 졌네요. 레더의 마지막 샷이 들어갔다면 역전 버저비터가 되었을텐데.. 아쉽게 안들어가면서 패배.. 레더가 3쿼터 후반 공격을 하다 부상을 당한것이 컸네요. 양동근, 레더가 아니면 공격을 풀어갈 방법이 없는 상황이죠 특히 페인트존 공격은 레더의 닥공아니면 답이 없습니다. 3쿼터 레더가 공격하다 KT선수와 충돌해서 꼼짝못하고 누워있을때는 정말 큰일이라도 난줄 알았습니다. 목보호대까지 하고 , 들것에 실려 나갈때만 해도 승패는 뒷전 큰 부상만 아니였으면 싶었는데 금방 돌아온거 보고.. 어라 괜찮은가? 그럼 이겨야지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그런데 충격의 후유증인지 제대로 활약을 못하더군요.. 1쿼터에만 14득점을 올리는등 3쿼터까지 26점을 올리며 맹활약했지만..4쿼터 무득점.. 레더에 의한 페인트 존 ..
모비스.. SK전 패배.. 꼭 이겼으면 했던 서울 SK와의 경기.. 아쉽게 패하고 말았습니다. ㅠ 움직임이 너무 둔했다. 전 SK 의 약점을 조직력이라고 보는 사람입니다. 좋은 맴버를 가지고도 한번 휘둘리면 순신간에 무너지고 마는 팀이 서울 SK죠.. 많은 사람들이 SK를 우승후보로 점치지만 저는 동의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SK가 여전히 조직력에 문제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SK가 전혀 다른 팀으로 변할 수도 있지만 적어도 지금의 모습을 봐서는 예전 SK 모습을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조직력이 약한팀을 흔드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한발 더 움직이면 되는것이죠.. 조직력이 약한팀은 움직이면 수비가 무너지게 되어있습니다. 수비가 무너지면 공격이 무뎌집니다... 공격이 무뎌지면.. 속공을 얻어맞습니다. 속공을..
울산모비스 개막전 승리 울산모비스 개막전 승리! 양동근 양동근이 있기에 모비가 전력 공백에도 불구하고 6강싸움은 할 수 있을거라 봤는데요 역시나 기대에 걸맞는 대단한 활약을 보여주었습니다. 1쿼터 2득점에 그친 양동근은 2쿼터 6득점을 올리더니 승부쳐였던 3-4쿼터에 17득점을 몰아넣었습니다. 팀내 최다인 24득점에 어시스트 7개,, 4개의 리바운드와 4개의 가로채기.. 상대흐름을 끊는 가로채기와 적절한 어이스트.. 팀원이 부진하면 스스로 해결하는 클러치 능력까지.. [ 지금 믿을건 양동근뿐.. ] 2쿼터 양동근이 자리를 비운 사이 뭐 답이 없던데.. 양동근이 주말 경기이후 대표팀 차출로 인해서 자리를 비우게 되는데.. 9경기정도를 양동근없이 해야된다고 하더군요.. 양동근이 없는 동안 어떻게 버틸지 막막합니다. 양동근없는 경기..
김효범 보상선수 노경석. 모비스가 FA가 되어 SK로 옮긴 김효범의 보상선수로 노경석을 선택했네요. 내심 방성윤이 오는것 아닌가 했는데.. 방성윤이 택도 없는 1억 3천만원에 계약하면서 SK는 김효범 김민수 주희성과 함께 방성윤을 보호선수로 묶었네요. 노경석 1983년생 가드입니다. 건국대학교 출신으로 2006년 SK에 2순위로 입단했습니다. 2007-08시즌 3.1득점 1.0리바운드 0.6 어시스트 2008-09시즌 3.8득점 1.3리바운드 0.8 어시스트 09시즌이후 군입대(상무)를 했고, 올해 4월 전역했네요 김효범의 이적으로 슈팅가드 자리가 비었었는데 노경석으로 그자리를 메꿀 모양인것 같습니다. 김현중, 우승연, 박종천등 타팀에서는 부진하던 선수들을 영입하여 대박을 만들어 낸 유재학 감독이니 노경석도 잘 만들어주기를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