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단신 (2010. 08. 07 토)

    2010. 08. 07 토요일 프로야구 경기 결과



    <잠실> LG : 삼성 - 무너진 봉중근

    봉중근선수는 1, 2회 4실점을 했지만 이후 3~7회까지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선전했습니다.
    하지만 LG는 초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패하고 말았네요
    이택근 3안타, 박용택, 이병규(큰)선수가 2안타씩을 기록했지만..  적시타는 터지지 않았습니다. 
    조인성선수의 희생타 2개로 2점을 추격하는데 그쳤습니다.

    5회까지 리드하면 단 한번도 역전을 당하지 않은 잠기기의 달인 라이온즈의 불펜은 오늘도 막강했네요

    LG는 오늘 패배로 다시 6위로 내려 앉았습니다.

    <문학> SK : 넥센 - 장영석 결승 홈런

    연장까지 가는 접전끝에 넥센이 SK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넥센은 9회초 유한준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어서 연장전까지 경기를 끌고간뒤
    연장 10회초 장영석선수가 홈런을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합니다.

    SK는 10회말 1사 1, 2루 - 2사 만루의 찬스를 만들었지만 동점, 역전에는 실패하고 말았네요
    넥센의 송신영선수는 정말 어렵게 팀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대전> 한화 : 롯데 - 안승민 QS, 데뷔 첫 선발승

    한화 선발 안승민선수가 QS(퀄리티스타트 6이닝 3자책이하)를 기록하며 선전을 한 반면
    롯데 선발 사도스키선수는 홈런을 3개를 허용하는등 6이닝 6실점을 하며 무너졌습니다.

    불펜이 약한 롯데는 타선의 힘으로 상대 선발을 무너트리고 선발의 힘으로 버텨야하는데..
    타선은 침묵하고 선발이 무너지니 대책없더군요..

    경기는 어제와는 반대의 양상.. 한화의 대승으로 끝났습니다.

    <군산> KIA : 두산 - 김상현 결승 만루홈런

    히메네스와 이대진선수의 투수전으로 진행되던 경기..
    김상현선수의 한방에 끝나버렸습니다.

    KIA 영원한 에이스 이대진선수는 올시즌 첫 선발등판에서 5이닝 무실점의 역투를 하며 팀 승리에 한몫 단단히 했습니다.
    KIA는 이종범선수도 최근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구요.. 베터랑 선수들의 활약이 좋네요

    두산은 잠깐 살아났던 방망이가 다시 침묵을 지키고 있네요..
    한 여름에 겨울잠든 곰이라니.. ;;;

    2010. 08. 08 일요일 프로야구 선발 투수

    구장

    선발투수

    2010 성적

    2010 상대 성적

    원정

    기수

    방어율

    경기수

    방어율

    잠실

    L G

    더마트레

    12

    4

    4

     

    6.96

    -

     

     

     

    -

    삼성

    장원삼

    22

    9

    4

     

    3.29

    3

     

     

     

    0.66

    문학

    S K

    글로버

    20

    6

    7

     

    5.24

    3

    1

    1

     

    9.24

    넥센

    고원준

    23

    5

    6

     

    3.59

    4

    2

    1

     

    4.58

    군산

    KIA

    양현종

    21

    14

    3

     

    3.49

    1

     

     

     

    1.29

    두산

    왈론드

    20

    6

    4

     

    4.32

    -

     

     

     

    -

    대전

    한화

    류현진

    21

    14

    4

     

    1.59

    4

    3

     

     

    1.67

    롯데

    장원준

    19

    9

    5

     

    4.58

    3

    2

     

     

    3.05


    잠실
    선발에서 게임이 안되네요..
    더마트레는 전~혀 믿음이 안가는 투수고, 장원삼은 삼성을 선발야구를 할 수 있게 만들어준 삼성의 에이스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더마트레가 초반보다는 호투하는 횟수가 조금 많아졌다는 점입니다. 딱 거기까지.
    장원삼은 LG전 3경기등판했고 2경기 선발등판했는데.. 선발 2경기 7이닝 1실점, 5이닝 무실점 기록입니다.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지만 2경기 모두 삼성이 결국 승리를 했습니다.

    LG가 장원삼을 초반에 공략하지 못하면 결국 오늘처럼 고전할 가능성이 높네요.. 그러다 패할 가능성도 역시 높구요

    문학 
    더마트레 처럼 못믿을 투수가 SK에서도 나옵니다.
    전~혀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는 글로버는 2~3회에 교체당하기 일쑤입니다.
    명색히 선발투수인데 최근 6경기에서 5이닝이상 투구가 1번, 3회이전 교체가 4번이나 됩니다. ;;

    반면 넥센은 신흥 에이스 고원준이 등판합니다.
    SK전 성적은 그닥 좋지 못하지만 최근 상승세인것을 감안하면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생각됩니다.
    고원준선수는 최근 4경기중 3경기에서 QS(2경기 QS+)를 기록중입니다.

    군산
    KIA 두산은 순위는 다르지만 서로 급한 상황입니다.
    4위,, 2위와의 격차가 더 벌어지면 안되거든요..

    KIA는 양현종선수가 출전합니다.
    양현종선수는 개인 15승과 팀의 4강행 불씨 키우기! 두마리 토끼를 노립니다.

    두산은 왈론드가 출전합니다. 왈론드선수는 KIA전 첫 출전이네요..

    선발만 본다면 양현종선수가 출전하는 KIA가 유리해보입니다.
    타자를 봐도.. 숙면중인 곰탱이들 보다는.. 잠에서 깬 호랑이가 유리해보네요..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