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에 몰린 이글스. 준플레이오프 3차전 한용덕의 믿음 야구는 계속 될까? 


    1차전 10번의 득점권 찬스에서 단 1안타만을 기록했던 정근우 이용구 호잉 이성열 상위 라인업은

    2차전에도 변화없이 그대로 출전했습니다.


    부진했던 이용규가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선전했지만. 나머지 세 선수는 2차전에서 부진했습니다.


    정근우 

    1회 선두 타자 안타 

    2회 2사 1, 3루 몸에 맞는 볼 

    4회 무사 1, 2루 몸에 맞는 볼

    6회 1사 주자 없는 상황 내야 땅볼 아웃

    8회 1사 2루 삼진 


    호잉 

    1회 1사 1루 외야 플라이 아웃

    2회 2사 만루 외야 플라이 아웃

    4회 무사 1, 3루 삼진 아웃

    7회 선두 타자 안타 

    8회 2사 1루 내야 플라이 아웃


    이성열

    1회 2사 1루 볼넷

    3회 선두 타자 안타

    4회 1사 1, 3루 삼진 

    7회 무사 1루 삼진

    9회 선두 타자 삼진


    정근우는 찬스가 별로 없었긴 합니다

    2, 4회 찬스에서는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고

    8회 1사 2루 찬스에서 삼진을 당하며 물러났죠


    호잉, 이성열은 매우 심각했습니다.

    호잉은 5번의 타석에서 선두타자로 나온 7회를 제외하고 매 이닝 주자가 있었습니다. 

    두번은 득점권 기회였죠. 하지만 단 한번의 기회도 살리지 못했습니다. 

    1차전에서도 주자 없는 상황에서만 안타를 기록했었는데.. 


    이성열의 경우 세번의 타석이 주자가 있는 상황이였는데 볼넷 한번. 두번은 삼진이였습니다.

    유일한 안타는 역시 주자 없는 상황에서의 안타. 


    1차전과 달리 이용규가 2차전에서는 고군분투하였으나. 

    호잉 이성열이 침묵을 지키면서. 더 많은 점수를 내지 못했고. 

    결국 불펜진이 무너지면서 패하고 말았습니다. 


    불펜 운영도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1차전 7회 권혁을 임병욱 상대로 등판시켰으나 안타를 허용하고 바로 강판되었고. 

    박성원을 등판시킵니다. 첫타자 김민성을 잡아내지만. 이후 대타 송성문에게 적시타를 허용하죠 

    임병욱은 넥센의 세번째 득점을 기록했고., 이 점수는 한화가 끝내 극복하지 못하니다. 


    2차전 5회 1사 이후 샘슨이 볼넷을 허용하자 한용덕 감독은 안영명을 등판시키는데.

    안영병은 1스트라이트 이후 볼 4개를 던지고 볼넷을 허용하고 강판됩니다. 

    1사 1, 2루 상황에서 박상원을 올리지만 박상원은 임병욱에게 역전 쓰리런을 허용하죠

    결승점이 됩니다. 


    한용덕은 타선은 믿음의 야구를 구사하였으나 배신(?)을당했고.

    불펜 운영은 여유를 부리다가 망했습니다. 

    믿지 못하는 김민우를 엔트리에 넣었고. 믿지 않는 김성훈을 엔트리에 넣으니 활용폭이 좁아질 수 밖에 없었으며 

    박상원, 이태양, 송은범, 정우람을 아끼고자 권혁, 안영명을 먼저 투입한 것이 악수가 되었습니다.

    박상원에게 큰 부담을 준것도 패착이였습니다.

    박상원은 1, 2차전 모두 팀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죠 (실제 패전 투수는 헤일, 안영명이였지만) 


    주축 불펜이 아닌 투수를 결정적인 상황에서 기용 (권혁, 안영명) 실패했으며 

    주축 불펜중 가장 어린, 경험 적은 박상원을 실패한 투수 기용 이후 투입하여 실패를 완성했습니다.


    한용덕은 포스트시즌에도 정규시즌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을 했으나..

    그 수가 너무 뻔해서.. 넥센에게 전혀 통하지 않고 2연패를 당했습니다.


    마지막에 몰린 3차전은 어떨까요? 


    한용덕은 시즌내내, 그리고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에 쓰지 않았던 라인업, 투수 운영으로 승부수를 띄울까요?

    아니면 그냥 그대로. 하던데로.. 이번에는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믿음의 야구. 

    잘해주기만 기도하는 기도 야구로 3차전에 임할까요?


    일단 한화의 3차전 선발투수는 장민재로, 

    김민우, 장민재. 둘중 하나라는 뻔한 예상에서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글을 쓰는 중에 3차전 라인업이 발표되었네요


    기본적으로 믿음의 야구를 그대로 가져가는군요. 

    정근우 이용규 호잉 이성열을 그대로 갑니다.  

    감이 좋아보이는 정은원을 올리거나 하는 선택은 하지 않았네요.

    부진한 호잉, 이성열도 그대로 갑니다. 

    이성열 좌익 위험을 감수하면서 1, 2차전 빠진 김태균이 지명에 들어간것이 달라진점입니다.

    올시즌 부진한 시즌을 보낸 김태균이지만, 1, 2차전 최악의 타격을 보여준 타선이기에 넣지 않을 수 없었다 봅니다. 

    김태균을 넣은것을 제외하면 큰 틀에 변화는 없습니다.


    1차전에 속았고(?) 

    2차전에 속았고(?)

    3차전.. 세번 속은 사람은 없다고 하죠. 

    세번 속으면 올시즌 이글스의 야구는 오늘로 끝입니다. 


    넥센은 수비을 하다 부상을 당한 이정후가 빠지고 김규민이 라인업에 들어갔습니다.

    서건창을 1번에 올리고 2번에 송성문을 넣었네요.. 

    한화가 1, 2차전 이정후를 공격에서는 잘 막았던 터라.. 

    한화 킬러 송성문이 2번에 들어온게 더 무섭네요 


    장민재가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