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레더스 

    레더가 창원 LG와의 시즌 4차전에서 32득점에 무려 31개의 리비운드를 잡아내는 위력을 발휘했네요. 팀 득점(76점)의 42%  , 팀 리바운드(54개)의 57%를 혼자 해낸  레더의 활약으로 모비스는 LG를 격파하고총 리바운드에서 54 - 24 (공격리바운드 18 - 2)로 LG를 압도했습니다.
    경기를 보는 내내 공이 레더의 손으로 쏙쏙 빨려 들어가는 놀라운 일이 계속 벌어졌다죠..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사실 레더는 제가 한때 꽤 싫어했던 선수였죠.. 
    일단 한성격하는 것이 맘에 들지 않았고.. 삼성 소속인데다 모비스 격침의 선봉장이였기 때문이지요. 당시에 레더빨로 농구하는 삼성을 보고 삼성 레더스라고 놀리기도 했었고.. 배구단도 외국인 닥공(안젤코, 가빈등 )으로 경기 운영하는 것을 보고 삼성은 외국인없이 아무것도 못한다고 비하하기도 했는데 그 레더가 모비스에서 모비스를 먹여살리는군요.. 삼성 레더스라고 놀리던게 얼마전인데.. 이제 울산 레더스가되버렸군요..

    레더의 활약으로 모비스는 LG와 함께 공동 6위가 되었습니다.  
    성적이 13승 17패로 5할에 4게임이나 모자라는데도 공동 6위라니.. 
    동부, KGC등 상위권의 독주가 4할대 초반 승률로도 6위권을 형성하게 된 요인이라고 보여집니다. 

    모비스는 함지훈이 돌아오기 전까지 6위권에서 버티기만 하면 해볼만 하다는 계산인듯한데요.. 
    6위권의 승률이 이정도라면 버텨볼만 할듯합니다.

    그나저나 박종천선수가 부상을 당했다고.. 이부분은 보지를 못했는데요. 
    해설을 들어보니 부상이 예상보다 크다고 하던데.. 공백이 생긴다면 어찌풀어나갈지 모르겠습니다. 레더 양동근 다음으로 많은 득점을 해주고 있는 선수인데.. 안타깝습니다. 
    양동근을 제외하면 가장 정확도 높은 3점을 가지고 있기도 하고요.. 
    노경석선수는 아직도 복귀하지 못하고 있고.. 답답한 모비스네요.. 

    이러다 함지훈 돌아올때쯤 양동근선수 방전되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어떻하든 버터봅시다.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