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호는 " 올해가 아닌 4년간의 성적으로 평가해달라 " 며 2억 2500만원, 연봉동결을 요구했다. 하지만 삼성은 " 삭감 대상이다 " 라고 단호하게 맞섰다.

    삼성 관계자는 " 성적이 최우선 고려대상이다. 경기에 나서지 못한 선수에게 올해와 같은 연봉을 주기는 어렵다 " 고 원칙론을 내세웠다.

    2년 연속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성적면에서 인정을 받은 양준혁은 박종호보다는 자신감 있게 협상에 나섰다. 일단 " 2년 계약을 맺고 FA자격을 재취득한 후 재평가 받겠다 " 는 양준혁의 주장에 삼성이 합의한 상황. 하지만 금액에서는 꽤 차이가 있다.

    구단에서는 불혹을 앞둔 양준혁의 나이를 들어 2년간 총 15억원 정도를 적정수준으로 보고 있다. 이는 2년 전 계약과 동일한 수치.

    삼성, 박종호 연봉 동결-양준혁 상승 요구에 ‘난색’

    박종호와의 계약에서 성적을 기준으로 삼는 삼성이
    양준혁과의 계약에서는 나이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양준혁은 나이와 상관없는 선수라는것을 스스로 증명해보였는데도 말이다.

    2006년 2007년 2년간 양준혁(274개)보다 많은 안타를 기록한 선수는
    이대호(288개)와 이용규(277개) 2명뿐이다.

    2006년 2007년 2년간 양준혁(35개)보다 많은 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이대호(55개)와 이범호(41개) 2명뿐이다.(박재홍은 35개로 동률)
    (*올시즌 홈런 1위 심정수는 작년 1개에 그치면서 2년간 32개)

    2006년 2007년 2년간 양준혁(153타점)보다 많은 타점을 기록한 선수는
    이대호(175타점)와 김태균(158타점) 2명뿐이다.

    2006년과 2007년 양준혁(194개) 보다 많은 볼넷은 얻은 선수는 없다.

    2006년과 2007년 2년동안 양준혁(0.451)보다 높은 출루율을 기록한 선수는 없다.
    (*2007년 김동주의 출루율은 양준혁(0.456)보다 1리가 높다)

    2006년 양준혁(0.477)보다 높은 장타율을 기록했던 이대호 서튼 호세 데이비스중
    남아있는 선수는 이대호(0.571) 한명 뿐이고.
    2007년 양준혁(0.563)보다 높은 장타율을 기록한 선수는 이대호(0.600) 한명뿐이다.

    2006년 2007년 2년간 양준혁(06-0.922 07-1.019)보다 높은 ops를 기록한 선수는
    이대호(06-0.980 07-1.053) 단 한명뿐이다.

    결론 최근 2년간 양준혁보다 잘했다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선수는 이대호 한명뿐이다.
    (* 그나저나 현존 국내 최강 타자는 이대호인것 같근영.. .)

    *기록은 프로야구 기록의 모든것이 있는곳
    아이스탯(http://www.istat.co.kr/)을 참고했습니다.

    올시즌 홈런 타점 1위를 기록한 심정수는 몇년간 삽을 푸시다 올시즌 반짝(?)했을 뿐이고.
    60억의 넘는 금액을 배팅받은 김동주와 비교해도 양준혁이 밀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34억의 이호준보다 못할것은 또 무엇인가?

    15년의 프로생활동안 그는 2년연속 부진했던 적이 없고..
    단 2년(2002년 2005년)간만 부진에 빠졌을뿐 13년간은 리그 정상권이였다.
    40대로 가는 길목(2007년)에서도 리그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최다안타 2위
    홈런 4위를 기록했다.

    내 몸에는 파란피가 흐른다며 삼성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보낸 양준혁에 대한
    삼성의 보답이..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에게 나이라는 잣대를 들이밀다니.. 정말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
    삼성은 양준혁에게 왜이리 박하게 구는건가.. ?

    양준혁에게는 좀 많이 퍼줘도 되는데 말이다.




    Posted by 새벽두시
    • Favicon of http://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2007.12.26 17:22

      정말 우리나라 프로스포츠에는 프랜차이즈 스타라는 개념이 없는 것 같아요. 양준혁하면 누구나 파란피를 떠올리는 삼성의 스타아닌가요?
      프로농구에서도 프랜차이즈 스타는 김병철 선수 하나 남았던데요.

      • Favicon of http://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07.12.27 01:13

        말씀하신데로.. 프랜차이즈 스타에 대한 개념 자체가 없는게 가장 문제인것 같습니다.

        좋아하는 선수..
        그선수가 우리팀에 있다는것..
        그게 팬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생각도 안하겠죠?

        사실 선수들 나이가 들어서 실력이 떨어지면 연봉이 낮아지는건 어쩌면 당연한거지만. 팀의 스타로 살아온 선수라면 어느정도 대우는 해줘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양신의 경우는 그런 성적하락의 선수도 아닌데도..
        팀에서 자꾸 거리(?)를 두는것 같아서..
        더 안타깝고 그렇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선수이기도 하고 ㅎㅎ )

    • BlogIcon NewAce조바
      2007.12.26 17:41

      양준혁선수야 조금 올려줘도 될 거 같은데

      박종호는 무슨 베짱으로 연봉동결을 원하는지 모르겠네요..

      • Favicon of http://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07.12.27 01:16

        박종호나.. 양준혁 모두 동결은 너무해 보이네요.. -_-

        박종호는 선수가 너무하다 싶고..

        양준혁은 구단이 너무한다 싶고..

    • 최재석
      2007.12.28 09:25

      4타수 4단타보다 4타수 1홈런이 더 빛나는게 야구죠.
      장효조 팽당한거 보면 양준혁도 삼성에서 대접못받는게 확실합니다.
      아마도 김응룡들어오면서부터 더 그러지 않았나 싶어요.
      양준혁같은 선수는 정말 연봉 10억이상 때려줘야합니다.
      이런 선수가 어딨나요...

      • Favicon of http://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07.12.28 16:37

        전 원래 삼성 광팬이였는데.. 양준혁을 트레이드하고부터 서서히 정이 떨어지기 시작했다죠 ㅠ FA 박종호 심정수 박진만 영입할때도 팍팍쓰고.. 시즌 통으로 날린 배영수한테도 연봉동결해주면서.. 프랜차이즈 스타 양신한테는 박하게 굴고.. 삼성에서만 뛴 한수형님은 은퇴시켜버릴려고 하고 너무합니다 - _-;

    • Favicon of http://tyche.kr BlogIcon Tyche
      2007.12.28 12:31

      양신처럼 충성스런 프랜차이즈 스타가 어딨다고...
      삼성 너무합니다...
      올해 양신 없었으면 4강은 구경도 못했을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godless-jm.tistory.com BlogIcon 새벽두시
        2007.12.28 16:38

        맞아요.. 양신 빼면 시체인 타선이였는데.. 후.. 삼성..
        우승아니면 별거 아니다.. 라고 생각하는겐지..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