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전 연승이 4에서 멈추었네요.
    송지만선수의 대타 만루 홈런 한방에 한화가 좌초하고 말았네요..
    수년째 외야수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있는 한화팬 입장에서 송지만선수를 볼때마다 한숨이 하아..
    그때 보내지 말았어야 했어..

    * 6
    7승에 도전했던 안승민 . 지난 경기와 달리 경기 초반은 잘 풀어나갔습니다.
    3회까지 3자범퇴.. 하지만 4회 안타 도루 2루타로 선취점을 내주더니 2사후 유한준선수에게 다시 적시타를 맞고 한점을 더 내줍니다. 한점이야 그럴 수 있지만 두번째 점수는 꽤나 아쉬운 점수였습니다. 

    6회초 최진행선수의 적시타로 한점차로 좁혔지만 6회말 구원진이 무너지면서 패하고 말았네요
    1사 1, 2루 상황에서 신주영, 윤근영 선수로 투수 교체를 했는데.. 적시타와 만루홈런을 맞고 무너졌네요
    2명의 선행주자는 안승민의 책임이 되어서 최종 5.1이닝 4실점의 어정쩡한 기록표만 남았네요.

    구원들이 잘해줬으면 좋았겠지만. 애초에 주자를 내보낸건 안승민이였으니.. 
    안승민으로 더 끌고 갔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습니다. 뭐 다 결과론이지요. ;;

    * 2
    2경기 연속 선발 제외되었던 최진행이 대타로 출전 폭풍 2안타를 기록했네요
    어제도 대타로 1타수 1안타였으니 2경기에서 3타수 3안타네요..

    장성호, 가르시아가 대체자가 없다는 이유로 선발 출전할 수 밖에 없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있는데요
    사실 최진행이야말로 대체자가 없으니 선발출전해야하는 선수입니다.
    장성호 , 가르시아는 부진해도 그대로 기용하면서 왜 최진행은 이렇게 흔드는건지 모르겠네요. 
    타순을 바꾸고. 라인업에서 제외하면서 정신차리라는 의미라면 장성호, 가르시아에게 먼저 그랬어야죠
    몸이 안좋아서 못나오는거라면. 아예 2군에 내리던지요.. 뭐하는건지.. 

    대체자를 구해야 하는 포지션도 장성호의 1루와 가르시아의 우익수죠.
    최진행의 좌익수가 아닙니다.

    1루 내년 김태균이 온다고 넋놓고 올시즌 운영하면 3루 이범호꼴 나죠.
    김태균이 다른 팀에 간다는게 아니라 공백이 생기면 대책이 없어진다는 말입니다.
    대체자는 해당 포지션서 선수가 있을 때 구해야됩니다. 떠나고 나면 대책이 없어요..
    이범호, 김태균, 데이비스(크루즈, 클락)이 빠진 3루 1루 중견수 보세요..
    잘하는 선수있다고 그냥 놔두면 바보되요..

    하물며 해당 포지션에 삽질에 삽질을 거듭하는데 그냥 두다니..
    그래놓고.. 그나마 잘하고 있는 최진행만 흔드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지난 시즌에는 초반에 그렇게 부진해도 좌익수 4번에 고정 시키더니.. 참..

    어쨋든 최진행의 대타 3안타로 내일은 선발 출전 가능할듯..

    한화의 외야는 취약합니다.
    현재 최진행 강동우 가르시아가 주로 뛰죠 
    최진행이 지명타자로 나올때는 고동진이 기용됩니다.
    그 다음이 김경언 선수입니다.

    고동진이 수비는 좀 되지만 공격이 사실 평균이하고요.. 
    그 다음 나오는 김경언은 수비도 평균이하죠 ;;
    최진행은 원래 수비가 별로인데다 허리가 안좋죠..
    강동우는 나이가 있어 수비가 갈수록 하락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가르시아도 기대 이하죠..

    그렇다면 한화는 또 다른 외야수를 찾아야됩니다.
    하지만 한대화 감독은 그렇게 하지 않고 있어 조금 답답하네요.

    일단 김경언, 고동진만한 선수가 없긴 합니다. 
    오재필, 이양기보다는 김경언, 고동진이 그나마 보여준게 많죠

    하지만 말입니다. 그 뭔가를 보여주려면 경기에 나와야지 하지 않겠습니까? 

    오재필 1할 6푼 친다고 이런 선수 어떻게 쓰냐고 하는데 오재필 올시즌 37경기 47타석밖에 안됩니다.
    나온 경기도 거의 대타죠.. 대타로 한두번 나와서 뭘 얼마나 보여줄까요? 
    대타로 나와서 맹활약 눈도장을 찍을 수 있겠지만 그런 경우는 거의 없죠..

    선수를 정말 평가하려면 일단 써봐야 된다고 봅니다.
    류현진, 김현수가 자주 나오는게 아니라는건 현장에서 더 잘알지 않나요?
    2군경기, 1군 경기 대타 몇번으로 평가 할 수 없다는거도 아실텐데요..

    잘하는 선수 밀어내고 억지로 쓰라는것도 아니잖아요.
    한화 타자들이 엄청나게 잘치는것도 아니고.. 김경언, 고동진 둘다 2할 4푼~ 2할 5푼이죠
    김경언이 77경기에 198타석입니다. 고동진은 79경기 182타석이네요
    김경언, 고동진의 타석을 오재필에게 조금은 나눠줄 수 있었다고 봅니다.
    20타석씩만 나눴어도 오재필은 90타석 가까이 기회를 받을 수 있었겠죠.

    김경언, 고동진을 뺄 수 없다면 장성호, 가르시아를 빼십시요..
    오재필도 나이가 30입니다. 언제 기회를 주시겠습니까?

    내년에 김태균 오면 1루 김태균, 좌익 최진행 , 중견 강동우 , 우익 고동진
    좌타 김경언, 우타 이양기, 지명타자 장성호..
    외국인 타자가 오면 고동진이 빠지겠죠..
    하아..

    어느정도 기회를 주고 못해서 안쓰면 이해가 가지만 그것도 아니고..
    엄청 잘하는 선수가 있어서 어쩔 수 없이 백업에 있어야 되는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 그러는건지.. 20타석 30타석 빼주는게 그리 어렵나요.
    어차피 못하는건 마찬가지잖아요.

    장성호의 아웃과 가르시아의 아웃, 김경언의 아웃, 오재필의 아웃에 뭐 차이가 있습니까?
    다른 선수들은 한방칠 확률이 높다구요?
    그러니까.. 그 확률을 제대로 평하하려면 제대로 써봐야 한다고요.

    장성호 부진할때 4~5경기, 가르시아 부진할때 4~5경기
    김경언의 20타석, 고동진의 20타석만해도 선수 1명에게는 어느정도 기회를 줄 수 있었을텐데..

    잘하는 타자가 많아서 넘쳐 흐르는것도 아니고.. 갑자기 맹활약한 이대수 빼면 2할 7푼 타자도 없는데..
    (아 어제 오늘 "대타'로 3안타친 최진행이 2할 7푼 1리가 되었네요)

    다 고만고만한 애들 가지고.. 참..
    오재필만 아니라.. 전현태도 그렇고,, 김회성도 그렇고..
    한두경기 나와서 못한다고,, 대타로 나와서 번트도 못댄다고 안쓰면 절대 발전 못합니다.
    끝까지 못하고 머무를지언정 쓸때는 써봐야죠.. 써보고 평가해야죠..

    충분히 여러선수 써볼 수 있는데도 왜 그렇게 하지 않는지 모르겠네요..

    선수가 없어서 특정선수만 쓰는게 아니라 특정 선수만 쓰니 쓸만한 선수가 안나오는겁니다.


    Posted by 새벽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