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꼴화이글스

(4)
끔찍한 역전패 - 2010 프로야구 한화 : SK 12차전 끔찍한 역전패 2010년 7월 14일 한화 : SK 시즌 11차전 (패) 한화 7 : 8 SK (승) 상대전적 4승 8패 시즌전적 33승 54패 이글스 법칙 1. 선발이 무너지면 그냥 패한다. 2. 선발이 호투하면 타자가 침묵해서 패한다. 3. 선발이 호투하고 타자가 폭발하면 불펜이 붕괴되서 패한다. 4. 성발이 호투하고 타자가 폭발하고 불펜이 선방하면 수비가 병신이다 오늘은 4번이였다. 어제는 3번이였는데 이겼다고? 점수차가 무려 7점차였다.. 오늘과 같은 2점차였다면? 어제도 졌을 것이다. 어찌되었든 오늘 한화는 장성호의 3타점 2루타, 정원석의 2점 홈런으로 어제처럼 기분 좋은 출발을 한다. 하지만 한화가 류현진을 또 쓸 수는 없는 노릇.. 점수차는 야금 야금 좁혀졌다. 하지만 한화는 홈런과 희생타..
이글스 스스로 만든 삼성전 5연패.. 한화는 두산전 8연패 롯데전 9연패 삼성전 4연패를 가지고 전반기를 마쳤다. 그리고 후반기 두산을 만나 9연패를 당하고 연패를 끊었으며 롯데를 만나 10연패를 당하고 간신히 연패를 끊었다. 그리고 상대전적 4연패를 기록중인 삼성을 만났다. 이전 두산 롯데와는 달리 한화는 첫경기에서 이길 수 있었고 이겼어야 했다. 점수는 4:0이였고.. 유원상은 4회 2사까지 무실점 투구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평범한 외야 뜬공이 날아올랐다. 하지만 송광민 연경흠 그 두 바보는 그 공을 잡지 못했고.. 유원상을 첫실점을 하고 만다. 유원상을 어이가 없어서일까.. 이후 볼넷을 허용한후 싹쓸이 2루타를 쳐 맞고.. 동점을 허용하고만다. 그리고 이어진 결승 홈런.. 그렇게 폭풍 6실점을 하고만 한화.. 그렇게 경기는 끝났다. ..
보기 힘든 한화야구 요즘 한화야구 정말 보기 힘듭니다. 레전드였던 투수는 더이상 예전의 모습.. 아니 평범한 투수의 모습도 보여주지 못합니다. 젊은 투수들은 볼질 아니면 쳐 맞기 바쁩니다. 타자들은 가끔 홈런을 치는것을 제외하면 삼질 당하기 바쁘죠 수비를 하면 적시 에러를 작렬해주십니다. 투수는 쥐어터지고 타자는 막스윙 수비는 구멍이 뻥 뚫렸습니다. 감독은 한명만 죽어라 등판시키고.. 결국 쥐어 터질때가 되어야 교체를 합니다. 마정길은 2년째 출근도장을 찍고.. 양훈은 5월까지 출근도장.. 이제 황재규가 출근도장을 찍습니다. 니미.. 선수들은 어벙한 플레이에.. 감독은 선수를 막굴립니다. 경기는 패하고.. 선수들이 없다고 하는데.. 도대체 스카우트들이 선수을 잘못뽑는것인지 감독 코치들의 선수들을 잘못키우는것인지 선수들이 그..
꼴화이글스 다시는 이말을 쓰지 않기를 바랐건만.. 결국 다시 내려오고 말았다. 독수리는 여전히 사자의 밥이였으며 승리에 굶주린 곰의 식량일 뿐이였다. 최악의 홈런을 기록중인 삼성타자를 홈런타자로 만들어주었으며 비실비실한 두산의 선발투수를 최강의 선발투수로 만들어주었다. 별명도 없고 텔미도 없고 꽃은 아프고 광민이도 없는 타선을 가진 이글스의 타자들이 할 수 있는건 몇개 없었고 심판이 지배하는 경기에서 류현진이 할 수 있는것도 별로 없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어쩔 수 없었다고 생각은하지만 그래도 꼴화가 마냥 반갑지는 않다. 주전선수의 부상을 백업선수에게는 기회고 했건만 개뿔 그딴것 없는 한심한 타자들도 눈쌀을 찌뿌리게하고 심판의 계속된 오심에도 어필한번 제대로 하지 않는 코칭스텦이 심판의 경기 지배로 어려움을 격은 투수..